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초연배우 재연 무대 대거 합류!강필석, 오종혁, 정인지, 최연우 등 2차 캐스트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추운 겨울,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로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줄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가 관객들의 기립과 환호 속에 초연배우들이 대거 합류한 2차팀의 첫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사진=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 오종혁-최연우]

시인 '백석'과 기생 '자야'의 사랑이야기를 그린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뜨겁게 사랑했던 한 시인을 잊지 못해 평생을 그리움 속에 사는 '자야'의 이야기이자 그녀가 기억하는 '백석'의 이야기를 그려낸다.

지난 10월 19일부터 재연의 막을 올린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앞서 김경수, 고상호, 정운선, 곽선영 등 뉴캐스트로 구성된 1차팀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한데 이어, 강필석, 오종혁, 정인지, 최연우 등 초연에 참여했던 배우들이 12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합류하며, 지난 시즌보다 한층 더 깊어진 감정선과 섬세한 연기를 펼치며 관객들의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사진=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당나귀' / 강필석-정인지]

첫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너무나 기다렸던 배우들의 공연을 다시보게 되어서 기쁩니다." "겨울에는 역시 나나흰인 것 같아요" "함께한 100분의 시간동안 너무 행복했습니다" "누구와 와도 좋은 공연인 것 같아요" 등의 후기를 전하며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뮤지컬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는 지난달 진행된 제6회 예그린뮤지컬어워드 시상식에서 '극본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으며, 실존했던 역사 속 시인의 작품과 사랑 이야기를 감동적으로 그려내고 관객들의 심금을 울렸다는 평가를 받은 가운데, 꾸준한 입 소문으로 대학로에서의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본 작품은 2018년 1월 28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공연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