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뉴스
[제12회 서울재즈페스티벌2018] 2차 라인업 공개!'브랜포드 마살리스 쿼텟' 등 13팀 합류!

위즈컬쳐 심경남 기자 = '제12회 서울재즈페스티벌2018'이 지난 1월 발표한 1차 라인업 로린 힐, 크리스 보티, 아이언&와인, 클린밴딧, 아투로산도발&올스타밴드, 그레첸팔라토, 라이, 칠드런 오브 더 라이트에 이어 2차 라인업을 추가로 공개했다.

[사진='서울재즈페스티벌2018' 2차 라인업]

이번에 발표된 라인업에는 모 배터 블루스(Mo' Better Blues)로 대표되는 그래미 어워드3회 수상의 재즈 거장' 브랜포드 마살리스 쿼텟(Branford Marsalis Quartet)'이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브랜포드 마살리스 쿼텟은 유연함과 위트, 변화무쌍한 음악적 시도로 가장 사랑 받는 이 시대 최고의 재즈 쿼텟으로 재즈 팬들이라면 절대 놓쳐서는 안될 무대 중 하나다.

펑키하고 그루브 넘치는 음악으로 전세계 관객을 춤추게 만든 재즈 색소폰의 거장 '마세오 파커(MaceoPaker)'가 서재페를 뜨겁게 만들 준비를 하고 있다. 또한, 루이 암스트롱, 찰리 파커와 함께 정통 재즈의 거목으로 불리는 듀크엘링턴이 1920년대에 창단한 역사적인 재즈오케스트라 '듀크 엘링턴 오케스트라(The Duke Ellington Orchestra)'도 서울재즈페스티벌과 함께 할 예정이다

뉴올리언즈 출신으로 재즈에서 팝까지 열광적인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는 8인조 브라스 밴드 '더 소울 레벨스(The Soul Rebels)'도 내한한다.

올해 서울재즈페스티벌에서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또 한 명의 아티스트가 있다. 여성 보컬리스트계의 본좌, 스타일리시한 걸크러쉬의 대명사로 불리며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매너와 엄청난 가창력을 선보일 싱어송라이터 '제시 제이(Jessie J)'가 그 주인공이다. 그녀에게는 이번 서재페 무대가 첫 내한공연이다.

더불어, 감미롭고 세련된 랩핑을 구사하는 감각적인 플레이로 힙한 영국 아티스트 '로일카너(LoyleCarner)'도 2차 라인업에 포함되었다. 이어, 모 리얼리티 프로그램에서 노동요로 불리며 인기를 얻은 '크루앙빈(Khruangbin)'도 2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펑크, 사이키델릭, 블루지 등 독창적인 음악 스타일로 사랑 받는 3인조 밴드다. R&B, 펑크를 감각적으로 재해석하여 발표한 곡들로 음악인들이 사랑하는 밴드로 알려진 영국의 인디 밴드 '프렙(PREP)'도 서재페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국내 아티스트 중에서 처음으로 발표되는 팀은 지난해 3년 만의 새앨범으로 오랜만에 팬들 곁을 찾은 감성 힙합의 대표적인 아티스트 '에픽하이'다. 이들은 새로운 프로그램을 편성, 밴드와 함께 최고의 무대를 펼칠 예정이어서 팬들을 설레게 한다. 또한, 진솔하고 아름다운 노랫말과 따뜻한 멜로디로 사랑 받고 있는 음유시인 루시드폴도 '루시드폴 with 조윤성&황호규'의 트리오 구성으로 지난 10월 발표한 새 앨범의 신곡들을 포함한 아름다운 공연으로 관객을 만난다.

블랙홀처럼 매력적인 목소리와 섬세한 표현력으로 듣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는 우월한 가창력의 소유자 '이하이'와 뛰어난 음악성으로 주목받은 싱어송라이터 '헤이즈', 그리고, 독보적인 음색과 딥한 감성으로 자신만의 음악적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싱어송라이터 '리차드파커스'까지 총 13팀의 아티스트가 서울재즈페스티벌2018의 2차 라인업에 포함되었다.

2007년, 첫 회를 올린 서울재즈페스티벌은세계적으로도 높은 인지도를 얻고 있는 순수 창작 페스티벌이다. 매해 수준 높고 차별화된 프로그램 구성과 재미와 완성도를 높인 현장 연출, 댄스와 스포츠 강습, 화관 만들기, 강연 등으로 짜여진 SJF클래스 운영 등 창의성이 돋보이는 아이디어로 로열층을 넓혀 나가고 있는 대표적인 문화 컨텐츠로 한 해 한 해 더욱 성장하고 있다.

'제12회 서울재즈페스티벌 2018'은 오는 2월 12일(월) 낮 12시부터 1일권 프리 세일 티켓이 오픈 된다.

심경남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