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이벤트
뮤지컬 '젊음의 행진' 관객과 함께하는 '싱어롱데이' 개최!작품 속 추억의 히트곡들을 함께 따라 부를 수 있는 기회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화려한 무대와 신나는 넘버, 콘서트를 연상케 하는 커튼콜로 매 공연 큰 박수를 받고 있는 뮤지컬 ‘젊음의 행진’이 관객들이 흥겹게 참여할 수 있는 이색 이벤트인 ‘싱어롱데이’를 준비하고 있다.

[사진=뮤지컬 '젊음의 행진' 공연 스틸]

오는 4월 6일과 13일에 진행되는 ‘싱어롱데이’는 대중에게 친숙한 뮤지컬 ‘젊음의 행진’ 넘버를 공연 중 관객이 배우와 함께 부르면서 관람할 수 있는 이벤트이다. ‘젊음의 행진’은 8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당시 유행했던 대중가요음악들로 이루어진 창작뮤지컬이다.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지누션의 ‘말해줘’, 핑클의 ‘영원한 사랑’ 등 제목만 들어도 첫 소절을 자연스레 흥얼거리게 되는 넘버들은 그 동안 기본 에티켓으로 알려진 조용한 관람 예절에서 벗어나 함께 따라 부르며 공연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에 진행되는 ‘싱어롱데이’ 이벤트는 PMC프로덕션의 다른 작품인 뮤지컬 ‘난쟁이들’에서 첫 선을 보인바 있다. ‘난쟁이들’을 꾸준히 관람하는 마니아들 사이에서 공연을 관람만 하는 것이 아닌 배우와 함께 공연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호응을 얻었으며, 이후 이벤트 추가 진행을 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기도 하였다.

마케팅대행사 랑 관계자는 “싱어롱데이는 관객들이 직접 만들어주는 이벤트이다. 뮤지컬 난쟁이들 이벤트 당시에는 관객들이 실제 넘버뿐 아니라 주요 대사까지 완벽히 구사해 배우와 스탭진에게 놀라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관객들에게도 이러한 이벤트를 통해 작품을 즐기는 또 하나의 묘미가 될 것이다. 이러한 점에서 젊음의 행진 싱어롱데이는 마니아 관객은 물론 처음 관람하는 관객들까지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이벤트가 될 것이다.” 라고 전했다.

[사진=뮤지컬 '젊음의 행진' 싱어롱데이 이벤트]

이색적인 이벤트로 다시 한번 관객들을 신나고 경쾌한 무대로 이끌 뮤지컬 ‘젊음의 행진’은 90년대인기 만화 ‘영심이’(작가 배금택)의 주인공 오영심이 서른 여섯 살 성인이 된 후 학창 시절 친구 왕경태를 만나 지난 추억을 떠올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관객들에게 더 친숙하게 다가섰다.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한 ‘젊음의 행진’은 신보라, 김려원, 강동호, 김지철, 원종환, 김세중, 정영아, 전민준, 한선천 등 만능 엔터테이너와 실력파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관객들에게 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춤과 노래,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로 중장년층 뿐만 아니라 젊은 층에게도 공감대를 형성하며 남녀노소 모두에게 즐거움과 추억을 동시에 선물하고 있는 뮤지컬 ‘젊음의 행진’은 오는 5월 2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