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가수 이'적', 일본 투어공연 성료!6월 2일~4일 오사카 투어 공연...모든 멘트 일어로 진행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뮤지션 이적이 일본 투어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일본 진출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이적은 지난 6월 2일 도쿄(에비스 리퀴드룸) 콘서트를 시작으로 6월 4일 오사카(우메다 클럽 쿼트로)에서 투어 공연을 마무리했다.

지난 4월 18일 'LEEJUCK BEST SELECTION ~よかった~'(이적 베스트 셀렉션 ~다행이다~)라는 타이틀의 베스트 앨범을 발매하고 큰 호응을 얻었던 이적은 '2018 LEE JUCK JAPAN BEST LIVE ~よかった~(2018 이적 일본 베스트 라이브 ~다행이다~)'라는 공연 타이틀로 일본 관객을 사로잡았다.

이적은 공연 중 모든 멘트를 일본어로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 이적은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도쿄와 오사카 콘서트에 와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정말 즐겁고 감동적인 시간이었어요. 꼭 다시 만나요!"라는 소감을 전했다.

공연을 본 관객들은 "멋진 라이브를 감사합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콘서트였습니다. 다음 재팬 투어도 기대하고 있습니다."라고 화답했다.

이번 투어에서 이적은 '노래', '같이 걸을까'를 시작으로 '거짓말 거짓말 거짓말', '빨래', '다행이다', '걱정말아요 그대', '하늘을 달리다', '왼손잡이'등 총 19곡의 주옥같은 레파토리로 일본팬들과 소통했다.

이적은 지난 2015년 6월초 일본 도쿄 키네마 클럽에서 첫 일본 콘서트를 성공적으로 마치며 K-POP의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한 바 있다.  당시 이적은 ‘LEE JUCK The 1st Live in Tokyo’라는 제목으로 콘서트를 펼치면서 공연내내 유창한 일본어로 관객과 소통해 일본 관계자들을 놀라게 한 바 있다. 

일본 유수의 엔터테인먼트사 포니캐년에서 발매된 이적의 베스트 앨범에 이은 이번 콘서트는 아이돌 일색의 해외 공연 시장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는 평가다. 포니캐년 측은 최근 이적이 한국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과 '응답하라 1988'의 OST(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참여한 실력파 뮤지션이며, 단편소설과 그림동화책을 출간하는 등 전방위적 아티스트라고 소개하면서 일본팬들을 각인시켰다.

한편, 일본에서 전격 발표한 발표한 이적의 베스트앨범은 15곡의 엄선된 곡들이 수록되었으며, 앨범 자켓에 각 곡별 '이적의 코멘트'가 전곡 일본어로 번역 수록돼 일본팬들의 큰 관심이 받았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