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8, 4만관객 운집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화젯거리들로 넘쳐난 명실공히 ‘가을 페스티벌의 제왕’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올해 마지막 음악 페스티벌,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8(Grand Mint Festival 2018 / GMF)’이 ‘페스티벌의 제왕’이라는 이름에 걸맞은 최고의 공연과 화젯거리들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감미로운 이요한의 목소리로 시작한 토요일은 새 음반 발매를 앞둔 디에이드, 최근 가장 떠오르는 보컬리스트로 꼽히는 양다일, GMF의 상징과도 같은 밴드인 페퍼톤스, GMF에 첫 출연한 만큼 정성 가득한 무대를 준비한 볼빨간사춘기를 비롯해 국내 페스티벌 첫 출연이라는 기념비적인 공연을 선보인 아시아의 별 보아에서 절정을 달했다. 이날의 민트 브리즈 스테이지 헤드라이너인 어반자카파는 히트곡이 총망라된 셋리스트로 현장을 감성으로 물들였다.

2018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 우승팀인 SURL의 공연을 시작으로 새롭게 개장한 클럽 미드나잇 선셋에도 온갖 화제로 가득했다. 새 음반 발매를 목전에 둔 샘김을 보기 위해 관객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고 데이브레이크는 화려한 스테이지를 100% 활용하는 공연으로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다. 로꼬와 박재범으로 이어진 헤드라이너 공연은 쌀쌀한 가을날씨가 무색할 만큼 뜨거운 무대로 역시 이들이 왜 대한민국 넘버원 힙합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하는지 여실히 증명했다.

스윗소로우가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러빙 포레스트 가든에선 노리플라이, 스무살, 위아영, 스텔라장 등의 아티스트들이 객석을 훈훈한 감성으로 물들였다. 핸드볼 경기장에 위치한 카페 블로썸 하우스에선 카더가든, 새소년, ADOY, 이채언루트, 라이프앤타임 등 최근 각종 매체 및 평론가, 리스너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아티스트들이 모두 집결한 만큼 관객들의 반응도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둘째 날에는 폴킴-에픽하이-윤하-슈가볼이라는 관객 취향 맞춤형 헤드라이너가 개막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은 가운데, 네 아티스트 모두 오랫동안 사랑 받아온 히트곡이 총 망라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았다. 특히 관객들이 폴킴의 율동을 따라하는 모습, 윤하의 무대에 오랫동안 윤하의 팬임을 자처한 관객이 함께하는 모습, 에픽하이의 타블로가 객석에 들어가 랩을 하는 모습 등 아티스트들이 직접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모습은 GMF가 끝난 이후에도 SNS상에서 많은 화제를 모았다.

자이언티, 정준일, 멜로망스로 이어지는 잔디마당은 하루 종일 관객들로 가득 찬 모습이었는데, 멜로망스가 이번 GMF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인트로와 편곡들은 이날 가장 희소성 높은 무대로 관객들의 큰 박수갈채가 쏟아지기도 했다. 또 로이킴, 소란, 헤이즈 등 실내 스테이지에서 공연한 아티스트들은 이들의 공연을 보기 위한 관객들의 줄이 수백 미터에 달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특히 페스티벌 최강 밴드로 꼽히는 소란은 여기에 보답하는 댄서와 특수효과로 가득한 단독공연급 무대로 많은 화제를 모았다.

어썸 시티 클럽, 널바리치 등 일본 음악 씬에서 대세로 꼽히고 있는 두 팀의 공연은 한국 관객들을 처음 만난 자리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의 퍼포먼스와 관객들의 호응으로 무대를 가득 채웠고, 빌리어코스티, 솔루션스, 이진아 등 개성파 아티스트들과 김나영, 오왠, 최낙타, 권영찬 등 감성파 아티스트들의 무대에도 관객들은 뜨겁게 호응하며 올해 마지막 음악 페스티벌의 아쉬움을 열정으로 달랬다.

양일간 펼쳐진 아티스트들의 공연 외에도 해브어나이스데이의 최초 페스티벌 컬래버레이션, 실제 놀이공원을 방불케 한 플레이존, 다양한 관객 참여형 이벤트들은 한동안 많은 이들의 SNS 타임라인을 도배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8은 양일 통산 4만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아쉬웠던 관객들이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서로 하이파이브를 하며 돌거나 ‘내년에 또 만나요’라고 외치며 내년의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을 기약하는 모습은 다른 페스티벌에서 보기 힘든 광경이었다.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8은 이제 최고의 아티스트, 최고의 공연, 최고의 루키, 최고의 순간을 뽑는 어워즈 일정만을 남겨놓고 있다. GMF이기에 가능한 무언가를 선보이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선언하며 호기롭게 출발한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2018은 GMF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확인했던 순간으로 기록되며, 앞으로의 GMF가 또 어떤 변화를 선보이며 한 해의 끝에서 관객들을 맞이하게 될지, 벌써부터 귀추가 주목된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