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부산 뮤지컬 전용극장 '드림씨어터', 내년 4월 '라이온 킹' 개관작으로...뮤지컬에 최적화된 국내 최대 전용극장 부산에 들어서다!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부산에 오리지널 뮤지컬의 스케일에 최적화된 국내 최대 규모이자 지역 최초의 1,500석 이상 뮤지컬 전용극장 드림씨어터(대표:설도권)가 개관한다. 2015년 6월 착공된 이래 2019년 3월 개관 하여 2019년 4월 개관작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의 마지막 도시로 그 베일을 벗는다.

드림씨어터는 부산 남구 문현혁신도시의 문현금융단지 내 문화복합몰 국제금융센터 부산(IFC 부산)에 위치해, 총 1,727석 객석을 갖추고 있다. 지역 최초로 1,500석 이상의 객석을 갖춘 초대형 뮤지컬 전용극장이며, 전국적으로도 1,700석 이상의 객석을 보유한 공연장은 서울뿐이었으며 오케스트라 피트 석이 아닌 상설 좌석 규모로 좌석 가용 면에서도 최대 규모다.

문현 혁신 도시 1단계 사업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피스빌딩 부산국제금융센터가 완공된 데 이어. 드림씨어터를 주축으로 한 대형 쇼핑몰, 오피스텔, 호텔이 오픈 예정인 2단계 사업이 2019년 3월 완공을 앞두고 있는 것. 동북아 금융허브이자 경제 자유 지역으로 선정되어 비즈니스 지구로서 주목 받고 있는 문현 혁신 도시는 국내 외적인 새로운 부산의 랜드마크로 주목 받고 있다.  

뮤지컬에 최적화된 시스템, 1,700석 이상의 뮤지컬 전용극장으로 한국 뮤지컬 시장 성장의 도약
제 2의 도시이자 영화, 연극 등 문화 도시 부산은 드림씨어터라는 뮤지컬 전용극장의 탄생으로 서울, 대구와 함께 새로운 한국의 뮤지컬 시장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불가능한 공연이 없는 ‘드림 인피니티’를 모토로 하는 드림씨어터는 규모는 물론 안정적인 무대 상/하부 시스템으로 다이나믹한 무대 연출을 가능케 하는 등 최상의 공연을 펼칠 수 있는 최적의 공연장이다. 제작자와 창작진은 작품의 오리지널리티를 유지하면서도 짧은 기간 내에 효율적으로 셋업을 할 수 있어 비용을 절감한 경제적인 프로덕션 운영을 할 수 있으며, 관객들은 오리지널 스케일 그대로 공연을 만날 수 있는 진정한 뮤지컬 전용극장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세계적인 공연을 통해 부산, 경남 시민은 물론 인접지역 관객까지 유입시키며 뮤지컬 관객 저변 확대로  로 한국 뮤지컬 시장의 새로운 원동력으로서의 역할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도 기대케 한다. 또한 장기 공  연이 가능한 새로운 지역으로 한국 뮤지컬 시장의 가치를 높힐 월드 투어의 출발 도시로서도 주목 받고 있다.  

개관작 <라이온 킹> 을 비롯 <스쿨 오브 락>, <오페라의 유령>을 이제 부산에서!
드림씨어터는 2019년 4월 개관작인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를 비롯해 <스쿨 오브 락>, <오페라의 유령>등 글로벌 No.1 콘텐츠의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스쿨 오브 락>은 <오페라의 유령>, <캣츠>의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브로드웨이, 웨스트 엔드 최신히트작으로 2019년 최초의 월드 투어로 내한한다. 뮤지컬의 상징과도 같은 불멸의 명작 <오페라의 유령>은 그간 부산에서 공연되지 못했으나, 한국 초연 20여년 만에 최초로 부산 공연이 성사되는 만큼 기념비적인 공연이 될 것이다.

드림씨어터의 대표 설도권은 “드림씨어터는 지역 최초로 초대형 뮤지컬 전용극장의 규모성을 지녔으며 그간 불가능했던 세계적 공연을 지역 시민들에게도 오리지널 감동 그대로 구현할 수 있는 꿈의 공연장”이며 “세계적인 킬링 콘텐츠를 통해 부산이라는 새로운 뮤지컬 시장의 개발을 통한 한국 뮤지컬 시장 내 역할, 또한 지역 경제의 활성화의 주축으로서 부산과 경남 지역의 새로운 문화 예술 공간으로서 거듭나는 것이 목표” 라고 설명했다. “뮤지컬에 가장 최적화된 공연장, 지역 최초의 초대형 뮤지컬 전용극장으로서 뮤지컬 관람 본연에 가장 충실한 공연장을 꿈꾼다”라고 밝혔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