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스트라이크 뮤직 페스티벌' 대중과 마니아, 함께 즐긴다!EDM의 새로운 메카 '서울랜드'...대한민국 음악시장 트렌드를 만들어가는 BEPC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대한민국 EDM 페스티벌 시장을 트렌디하게 선두하는 'BEPC'가 올 봄 새롭게 선보이는 [스트라이크 뮤직 페스티벌 / 이하 스트라이크 페스티벌]이 오는 4월 27일(토)부터 28일(일) 양일간 '서울랜드'에서 개최된다.

EDM 페스티벌의 새로운 성지로 주목 받는 '서울랜드'는 최근 '월드 디제이 페스티벌'을 비롯한 다양한 EDM 페스티벌의 개최지로 발표되면서 잠실 주경기장 이후 새로운 페스티벌의 메카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3년간 EDM의 전성기라 할 만큼 이와 관련된 수많은 페스티벌들이 생겨나고 있다. 확실한 컨셉과 음악적 차별화를 이루어야만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스트라이크 페스티벌'은 이런 환경 속에서 대중성과 EDM 마니아 둘 모두를 잡겠다는 새로운 컨셉의 의도가 반영된 2019년형 페스티벌이다.

"아웃도어 EDM 페스티벌 & 하드스트라이크 뮤직 페스티벌"
4월 27일(토)에는 대중들이 가장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라이브 위주의 EDM 페스티벌로서 국내 대표적인 테마파크인 '서울랜드'의 놀이기구와 시설들을 적극 활용하여 아웃도어 페스티벌의 매력을 한껏 보여줄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세계적인 하드스타일 장르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가하여 국내 최초의 아웃도어 하드스타일 EDM뮤직페스티벌로 펼쳐질 예정이다 하드스타일 장르특성상 화려한 특수효과와 연출로 관객들을 열광할 수 있을 무대가 마련된다.

'스트라이크 페스티벌'의 제작사인 'BEPC'의 김은성 대표는 "BEPC가 그간 선보였던 EDM 페스티벌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연령대가 즐길 수 있도록 피크닉적인 요소까지 포함하여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뮤직 페스티벌을 선보이겠다"라고 밝혔다.

1년 중 가장 먼저 시작되는 아웃도어 페스티벌로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EDM페스티벌을 처음 접하는 관객에게도 진입 장벽을 낮출 예정이다. 아울러 '스트라이크 뮤직 페스티벌'은 15세 이상 관람 가능 페스티벌로 오는 1월 17일 오후 2시부터 멜론 티켓을 통해 블라인드티켓 양일권을 77,000원에 구매 가능하며 라인업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