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 오는 2월 10일(일) 폐막!연말연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화제의 작품!

위즈컬쳐 최태형 기자 =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이 오는 2월 10일(일) 약 2개월간의 장정을 마무리하고 관객들과의 이별을 앞두고 있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공감 백배 대본과 흡입력 있는 스토리가 만난 ‘웰메이드’ 창작 연극으로 50대 중반의 저명한 역사학자 ‘정민’과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이 매주 목요일마다 각기 다른 주제를 두고 펼치는 대화를 통해 인생을 진솔하게 논하는 작품이다. 개막 직전부터 관객들로부터 “소중한 사람과 함께 보고 느껴 보고픈 연극”, “연말연초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보면 좋을 작품.”등의 반응을 이끌어내며 2018 연말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작품은 ‘연옥’과 ‘정민’이 때론 친구이자 형제로, 연인이자 천적까지 하나로 정의되지 않는 복잡한 관계로 얽힌 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 대화를 통해 이들의 지난 시간들과 복잡한 관계가 겹치며 점차 그 안에 감춰져 있는 속내들이 드러난다. 이 과정을 통해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스스로를 돌이켜 보고 나 자신에게 솔직해지는 계기를 마련해 주어, “두 사람의 인생이 마음속에 깊은 울림을 남긴다.”, “서로에게 솔직해지던 순간의 모습이 인상 깊다.”등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더불어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30% 할인 및 텀블러를 증정하는 '신년 티타임 패키지', 최대 60%할인과 고급 볼펜을 증정하는 '설 패키지' 등 관객들을 위한 풍성한 할인 혜택을 마련해 각광을 받고 있다. 또 각 배우의 첫 공연인 12/15(토)와 12/16(일) 회차에는 ‘그와 그녀의 목요일’을 다시 찾아 준 관객들을 위해 배우들이 무대인사를 진행한 '우리들의 재회' 등의 관객 이벤트를 마련한 바 있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은퇴한 국제 분쟁 전문 기자 ‘연옥’ 역에 ‘윤유선’과 ‘우미화’가 맡아 연기하며 가슴이 저릿해지는 섬세한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또한 매주 목요일마다 ‘연옥’에게 토론을 제안한 저명한 역사학자 ‘정민’ 역은 ‘성기윤’과 ‘성열석’이 맡아 위트 있으면서도 진중한 연기를 선보여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 외에도 젊은 시절 ‘정민’과 ‘연옥’을 연기할 ‘남자’와 ‘여자’ 역에 ‘왕보인’과 ‘김소정’이 각각 캐스팅 되었으며, ‘연옥’의 딸 ‘이경’ 역은 ‘백수민’과 ‘정승혜’가 그리고 ‘이경’의 남자친구인 ‘덕수’ 역은 ‘김한종’과 ‘김주영’이 연기하며 각자의 개성을 드러냈다.

연극 '그와 그녀의 목요일'은 오는 2월 10일(일)까지 대학로 예그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최태형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