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vie 뉴스
메가박스, 2월 돌비 애트모스 상영작 공개MX관에서 생생한 사운드와 360도 입체 음향 경험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라이프시어터 메가박스가 사운드 특별관 ‘MX’에서 2월에 만날 수 있는 최신 상영작을 공개했다.

메가박스의 사운드 특별관 ‘MX’는 돌비의 혁신적인 영화 음향기술인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적용해 영화 장면에 등장하는 각각의 소리를 영화관 전면에 배치된 서브 우퍼, 벽면의 서라운드 스피커, 천장의 오버헤드 스피커를 통해 보다 생생하고 현실감 있게 구현한다.

특히,  기존 채널 기반의 시스템에서 벗어나 전면에 설치된 스피커가 전-후-좌-우-상-하 전방위로 흐르는 소리의 움직임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며 완벽한 360도 입체 음향을 전달해 영화의 극적인재미를 배가시킨다.

MX에서 돌비 애트모스 버전으로 2월에 만날 수 있는 개봉작은 <알리타: 배틀 엔젤>, <메리 포핀스 리턴즈> 총 2편이다. 사운드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작품과 최고의 사운드 경험을 제공하는 MX가 만나 관객들에게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음악감독 참여…박진감 넘치는 사운드 구사하는 <알리타: 배틀 엔젤>

지난 6일 개봉해 현재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하며 절찬리에 상영 중인 <알리타: 배틀 엔젤>은 26세기를 배경으로 기억을 잃은 사이보그 소녀 ‘알리타’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세계적인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영화 ‘아바타’ 제작진이 참여해 개봉 전부터 큰 기대를 모은 이 작품은 화려한 비주얼만큼 강렬한 사운드 역시 돋보인다.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로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한 ‘정키 XL’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퀄리티 높은 사운드를 만들어냈으며, MX를 찾은 관객들은 스펙터클한 액션을 박진감 넘치는 사운드로 경험할 수 있다.


◈ 감동적인 이야기에 황홀한 음악이 더해진 귀 정화 뮤지컬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

오늘 개봉하는 <메리 포핀스 리턴즈>는 ‘줄리 앤드류스’가 주연한 1964년 개봉작 <메리 포핀스>를 잇는 속편으로, 엄마와 아내를 잃은 ‘마이클’과 세 아이에게 다시 돌아온 ‘메리 포핀스’가 마법 같은 황홀한 경험으로 행복을 선사하는 뮤지컬 영화다. 3차원의 공간에 소리를 움직임에 따라 정확히 배치해 공간을 가득 채우는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를 통해 관객들은 MX에서 한 편의 뮤지컬을 실제로 보는 것 같은 현장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영화 ‘시카고’의 롭 마샬 감독이 연출을 맡고, 영화 ‘라라랜드’ 제작진이 참여해 ‘보헤미안 랩소디’에 이어 또 한 번 음악 영화 신드롬을 이어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