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7인 7색 프로필 컷 공개!3.1운동 100주년 기념 공연...여옥, 대치, 하림 캐릭터 공개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3.1운동 100주년 기념 공연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주역 7인의 프로필 컷이 공개됐다.

25일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연출 노우성, 제작 ㈜수키컴퍼니) 측이 극 중 대치 역을 맡은 박민성, 김수용, 김보현과 하림 역의 테이, 이경수, 여옥 역의 김지현, 문혜원 배우의 프로필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공개된 프로필 사진은 작품의 시대적 배경을 연상시키는 의상과 사실적인 톤이 어우러져 각 캐릭터별 성격이 잘 드러나며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의 서정적이면서도 강렬한 분위기를 생생하게 표현해 눈길을 끈다.

극 중 ‘여옥’ 역의 배우 김지현, 문혜원은 옅은 미소를 지으며 파란만장한 삶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희망을 갖는 여옥을 오롯이 담아내 순탄치 않은 그녀의 삶을 섬세하게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대치’ 역의 배우 박민성, 김수용, 김보현은 굳게 다문 입술과 정면을 응시하는 강렬한 눈빛에서 카리스마 있는 대치의 모습이 엿보여 시선을 사로 잡는다. 인간의 악행을 목격하며 광기에 물들게 되는 대치를 무대 위에서 어떻게 그려낼지 세 사람에게 귀추가 주목된다.

이어 ‘하림’ 역의 배우 테이, 이경수는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서정적인 눈빛으로 극 중 여옥에게 연민의 정을 느끼고 그녀를 지키려는 하림을 표현해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끈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동명의 드라마를 극화한 작품으로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겨울까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의 세월을 겪어낸 세 남녀의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가슴 아픈 역사와 대서사를 완성도 높게 담아낸 창작 뮤지컬이다.

격동의 시대를 살아낸 여옥, 대치, 하림 세 남녀의 엇갈린 운명 속 애절한 사랑을 담을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동아시아 전쟁 10년의 세월을 관통하는 장대한 서사를 담담하면서도 섬세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누구도 다루지 않았던 우리의 아픈 역사를 예술로 승화시킨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오는 3월 1일부터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