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육군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오늘(27일) 개막!!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공연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여 육군본부가 주최∙주관하고 공연제작사 ㈜쇼노트가 제작한 육군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가 오는 2월 27일(수)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막을 올린다.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는 대한민국 육군의 뿌리가 된 ‘신흥무관학교’를 배경으로, 격변하는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의 독립을 위한 치열한 삶을 다룬 작품이다. 1907년부터 1920년까지 경술국치 전후의 스토리를 이어가며, 일제에 항거하고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친 평범한 청년들의 이야기를 역동적으로 담아냈다. 대한제국 군대 해산, 경술국치, 고종 승하, 봉오동 전투, 청산리대첩 등 역사적 사건들은 작품의 이야기에 생생한 숨결을 불어넣는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다시 공연되는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는 올해 결코 놓쳐서는 안 될 뮤지컬로 손꼽힌다. 푸르른 청춘들의 모습과 독립을 향한 숭고한 희생, 헌신과 눈물이 담긴 이야기는 묵직한 감동을 전한다. 관객들은 무대 위 배우들과 함께 호흡하며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가지는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다.

작품의 배경인 ‘신흥무관학교’는 1910년 국권 피탈 후 이회영과 6형제, 이상룡, 김동삼, 이동녕 등이 1911년 서간도 지린성에 일제의 감시를 피해 ‘신흥강습소’라는 이름으로 세운 사관 양성학교다. 개교 후 1920년까지 김원봉, 김산 등의 인재와 2천 명이 넘는 독립군 간부, 3천 5백 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다. 이들은 청산리 전투를 주도하였으며, 서로군정서, 의열단, 광복군 등에서 뛰어난 활약과 공훈을 세웠다. ‘신흥무관학교’는 한민족의 강인한 자주독립 정신의 산물이자 항일무장 투쟁의 요람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디딤돌로도 평가되고 있다.

지난 2018년, 첫선을 보인 뮤지컬 <신흥무관학교>는 서울을 포함한 전국 12개 도시에서 총 5만 2천 명 이상의 관객(국군 장병 1만 2천 명 포함)을 끌어모으며 명실공히 육군이 제작한 명품 콘텐츠로 자리매김했다. 제7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 ‘남우주연상’, ‘여우신인상’ 제3회 한국뮤지컬어워즈 '한국뮤지컬어워즈 대상', ‘여우신인상’, ‘안무상’ 등에 노미네이트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또한, 최근 진행된 앵콜 공연 1, 2차 티켓 오픈 당시 압도적인 예매율로 인터파크, 예스24 공연 랭킹 1위를 석권하는 등 창작 뮤지컬의 흥행 강자임을 다시금 증명했다.

2019년, 더욱더 새로운 모습으로 무대에 오르는 육군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앵콜 공연은 초연의 장점을 유지하되 새로운 공연장 환경에 맞게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공연을 선보인다. 귀를 사로잡는 웅장한 음악, 고난도 무술이 교차하는 안무는 수정 과정을 통해 더욱더 화려하고 드라마틱해졌다. 격변하는 시대의 역동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기존 무대 프레임과 패널, 회전 무대를 공연장에 맞게 새롭게 교체 및 디자인했다. 특히 작품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청산리 전투 장면에서는 키네시스 모션제어 시스템을 사용하여 보다 역동적인 액션 장면을 구현한다.

작품의 주요 공간적 배경인 신흥무관학교 건물 및 나무 등의 소도구는 물론 빛의 효과 역시 확연하게 업그레이드되었다. 기존의 프로젝터 광원이 아닌 대형 LED 패널을 사용하여 보다 강렬하면서도 입체감 있는 공간을 창조한다. 조명은 한층 더 인물의 내면과 감정선을 드러내어 주요 캐릭터가 갖는 서사에 밀도를 높인다. 한복, 군복 등 그 시대의 특징을 살린 의상 역시 색깔 변화를 통해 캐릭터의 이미지와 성격을 반영하여 관객들의 몰입을 돕는다. 

최고의 캐스팅 라인업은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의 핵심적인 관람 포인트다. 국권침탈에 항거하여 자결한 유생의 아들이자 신흥무관학교의 뛰어난 학생인 ‘동규’ 역은 배우 지창욱과 고은성이 맡는다. 이회영이 거둬 키운 아이에서 신흥무관학교의 훌륭한 학생으로 성장하는 ‘팔도’ 역은 배우 강하늘과 조권이 더블캐스팅됐다. 일본 육군사관학교 졸업 후 독립운동을 적극적으로 이끌어간 신흥무관학교 교관 ‘지청천’ 역은 배우 김성규와 이진기(온유)가 함께한다. 대한제국 군대 해산 당시 홍범도 부대 주둔지에 살다 신흥무관학교 학생으로 활약하는 ‘나팔’ 역은 배우 이태은과 홍서영이 맡는다. 마적단의 손에서 자란 이후 신흥무관학교에서 독립군을 돕는 ‘혜란’ 역은 배우 임찬민과 신혜지가 연기한다. 그 외 ‘이회영’ 역에 김성기, ‘이상룡’ 역에 김태문, ‘이은숙’ 역에 오진영, ‘이완용’ 역에 김민호, ‘데라우치’ 역에 진상현, ‘교관’ 역에 이재균 등 총 46명의 배우가 무대를 가득 채운다.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작, 육군 창작 뮤지컬 <신흥무관학교>는 오는 2월 27일(수)부터 4월 21(일)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