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 뜨거운 관심 속 개막국내 정서 맞게 각색한 대본, 깊이 있는 이야기로 높인 완성도 주목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마침내 만나는 새로운 프랑스 뮤지컬 <킹아더>(프로듀서 오훈식, 연출/각색 오루피나)가 총 3회의 프리뷰 공연을 마치고 본 공연에 돌입했다.

<킹아더>는 2015년 파리에서 초연한 신작 프랑스 뮤지컬로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 이번에 한국에서 초연했다. 지난 14일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프리뷰 공연으로 막을 올리며 국내 관객들과 처음 만난 <킹아더>는 프리뷰 첫째 날부터 환호와 기립 박수로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아더왕의 전설이라는 고전에 판타지적 요소를 가미해 재해석하며 엔터테인먼트적 작품으로 재탄생한 뮤지컬 <킹아더>는 프랑스 뮤지컬 특유의 다채로운 음악적 매력과 역동적인 퍼포먼스, 다양한 예술적 요소들이 뒤섞인 화려한 무대 구성을 자랑한다. 이번 한국 프로덕션은 원작이 지닌 장점을 살리면서 국내 정서에 맞게 각색과 편곡, 안무, 무대, 의상 등을 재창조하며 작품의 매력을 극대화시켰다.

특히 공연의 1막은 한 순간도 쉬지 않고 움직이며 무대를 채우는 앙상블과 빈틈없는 사운드가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발레, 현대무용, 힙합, 재즈, 아크로바틱 등 다양한 장르의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앙상블들은 각 장면과 움직임에 어울리게 평균 4~5벌의 의상으로 갈아입는다. 가장 많은 의상을 소화하는 배우는 총 7번의 의상 체인지로 무대에 오른다. 실제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은 "시작부터 눈을 압도하는 무대 -예스24 thdd***", "신선하다! 엄청난 아크로바틱이 혼을 빼놓는다. -인터파크 dhrd***"와 같은 평을 남기며 <킹아더>만의 퍼포먼스에 완전히 매료됐다.

2막은 새롭게 각색한 대본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운명을 거스를 수 없는 이들의 좌절과 분노, 그 가운데 자신에게 일어난 모든 일을 용서하고 이해하며 다시 일어서는 캐릭터의 성장을 그린다. 화려했던 무대에 이어 더해진 깊이 있는 이야기는 극에 안정감을 더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이 밖에도 반구형 형태의 무대는 미학적 아름다움과 공간의 확장성까지 경험하게 해주며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둥근 곡면의 천장으로 보이는 영상 배경은 러닝타임 내내 약 90번 가량 바뀌며 극의 분위기를 좌우한다. 관객들 역시 "이전의 그 어떤 뮤지컬과 비교하기 힘든 놀라운 연출 -인터파크 Luk***", "그동안 봐왔던 뮤지컬과는 다른 독특한 재미가 있다 -인터파크 mshhsm0***"와 같은 평으로 참신한 작품의 연출과 구성에 감탄했다.

올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며 뜨거운 관심 속에 개막한 <킹아더>는 6월 2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한편 호평 속 막을 올린 <킹아더>는 오는 3월 20일 수요일 오후 2시부터 각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2차 티켓 오픈을 실시한다. 이번 티켓 오픈에서는 4월 16일부터 5월 12일까지의 공연에 대한 판매가 진행되며, 3월20일부터 28일까지 예매 시 30%의 조기예매 할인이 적용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