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여행
남이섬-강원도-용평리조트 ‘맞손’ 관광콘텐츠 개발 MOU체결!한류열풍 중심지로서 강원 관광산업 육성… 평창 동계올림픽 레거시 계승

위즈컬쳐 심경남 기자 = 남이섬은 28일 강원도, 용평리조트와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기념하며 ‘포스트 올림픽 관광 콘텐츠 개발’을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업무협약식에는 전명준 남이섬 대표이사, 최문순 강원도지사, 신달순 용평리조트 대표이사를 비롯하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주무대였던 강원도 평창 발왕산 정상에서 진행되어 의미를 더했다. 업무협약식 이후에는 참석자 전원이 발왕산 탐방을 통해 강원도의 새로운 관광 콘텐츠 개발 결의를 다졌다.

이번 협약으로 남이섬과 용평리조트는 한류열풍의 시초가 된 드라마 ‘겨울연가’ 촬영지라는 공통점 하에 새로운 문화콘텐츠를 육성하기 위해 공동 마케팅을 진행하게 된다. 나아가 남이섬을 대표하는 ‘섬과 북한강’, 용평리조트를 상징하는 ‘발왕산과 동해바다’라는 키워드를 유기적인 관광상품으로 연결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레거시 계승을 적극화 하고 강원도 관광산업 발전에 이바지한다는 방침이다.

남이섬은 강원도를 대표하는 주요 관광지로 약 120개국에서 130만명의 외국인을 유치한 명실상부 국제관광지로 자리매김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비롯해 베트남어, 미얀마어, 태국어 8종의 브로슈어를 제공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대한 배려를 통해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더불어 안데르센홀, 유니세프홀, 환경학교, 재활용센터, 체험공방 등을 운영하며 고객들에게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남이섬은 앞으로도 사계절 내내 관광객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사하고자 다채로운 즐길거리 개발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남이섬 전명준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용평리조트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강원도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남이섬만의 독특한 문화를 통해 강원도 관광생태 개선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심경남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