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아마도이자람밴드, 6년 만의 정규 2집 'FACE' 발매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어디에도 없는 이상하고 묘한 음악, 밴드 ‘아마도이자람밴드'가 2일 정규 2집 [FACE]를 발매했다.

아마도이자람밴드는 2009년 EP ‘슬픈 노래’로 데뷔한 이후 1집 ‘데뷰’, EP ‘크레이지 배가본드’, 싱글 ‘산다’와 ‘귀뚜라미’ 등을 발표하였고, 지난 3월 5일 싱글 [Just taste it]으로 2집의 수록곡 2곡을 선 공개하며 활동 시작을 알렸다.

정규 2집 [FACE]는 ‘만남’과 ‘헤어짐’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타이틀곡 ‘FACE’와 ‘아니’를 포함해 11곡이 실린다. 이번 2집은 2013년 1집 [데뷰] 이후 6년 만의 정규로, 그동안 깊어진 내공의 멤버들이 많은 공을 들인 앨범이다.

메인 타이틀곡 ‘아니’는 삶의 의미를 경쾌한 멜로디 속에 무겁게 담고 있으며, 또 다른 타이틀곡 ‘FACE’는 마치 동화 속을 여행하는 듯한 신비로운 분위기가 인상적인 곡이다. 선 공개한 ‘I will’은 사랑 앞에서 작아지는 모두에게 보내는 응원을 담았고, ‘Going to’는 소멸해 가는 모든 것들에 대해 아름답고 담담하게 읖조린다. ‘신이 나타나서 물었다’를 통해 자유를 말하고, ‘하나비’에선 닿지 않는 바람에 대한 간절함을 불꽃놀이에 비유하여 노래했다. 기형도 시인의 ‘빈집’을 통해 텅 빈 마음을 표현하고, 마지막 트랙 ‘산다’에서 그래도 살아나가는 희망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렇듯 [FACE]에 수록된 11곡은 희로애락이 담긴 우리의 삶을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듣는 이들마다 자유롭게 느끼고 해석할 수 있도록 편곡에선 꽉 차면서도 비어 있는 공간들을 마련하는데 힘을 썼다. 이자람이 직접 그린 앨범의 커버 그림 또한 얼굴에(FACE) 저마다의 색을 채울 수 있는 상상의 여지 남겨두기도 하였다.

아마도이자람밴드는 ‘마치 음악을 세상에 처음 내놓는 듯한 기분이 든다’며 이번 앨범이 ‘낯설지만 아름다운 곳으로, 가보지 못한 곳으로의 여행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정성스럽게 준비한 정규 2집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아마도이자람밴드는 오는 5월 12일,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2집 [FACE] 발매 기념 공연을 통해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 '아마도이자람밴드' 정규 2집 발표 소감 전문

마치, 음악을 세상에 처음 내놓는 듯한 기분이 듭니다.

앨범 발매를 생전 처음 하는 듯 준비했습니다.

2년간 묵묵히 합주실을 드나들며 언젠간 우리의 음악도 사람들에게 들려줄 수 있겠지, 하는 마음으로 기다렸습니다.

한 곡 한 곡 완성해 가는 것이 전보다 더욱 어려웠고, 그만큼 수도 없이 해체하고 다시 조립하고 의심하고 다시 믿어보면서 작업했습니다.

가사가 너무 낯설지는 않을까, 구조가 너무 생경한 것은 아닐까, 너무 불친절 하지는 않을까,

우리의 음악은 어느 장르로 구분해야 더 많은 이들에게 가 닿을까.

그러한 조심스러움과 끊임없는 질문이 촘촘히 담겨진 앨범이 나왔습니다.

우리 스스로가 음악이 시작되는 순간부터 끝나는 순간까지 여행을 다녀올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보았습니다.

낯설지만 아름다운 곳으로, 가보지 못한 곳으로의 여행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