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최여진, 2년 연속 ‘푸에르자 부르타’ 무대 오른다!오는 4월 23일~8월 4일, 서울잠실종합운동장 FB씨어터

위즈컬쳐 최태형 기자 = 오는 4월 23일부터 8월 4일까지 서울잠실종합운동장 FB씨어터에서 진행되는 ‘2019 푸에르자 부르타 웨이라 인 서울’ 공연에 배우 최여진이 작년에 이어 올해도 함께한다.

최여진은 지난해 밀라르(투명 수영장 신)와 무르가(축제 춤 신) 장면에 출연해 역동적인 퍼포먼스로 큰 환호를 받았으며, 올해 다시한번 몽환적이고 화려한 댄스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최여진은 “작년에 이어 다시 한번 무대에 오르게 돼 기쁘다. 올해도 화려한 볼거리로 관객들과 함께 즐기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밀라르 씬은 ‘푸에르자 부르타’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장면으로 손꼽힌다. 물이 차 있는 투명한 수조가 공중에서 관객 머리위로 내려오고 수조 안에서 배우들은 헤엄치거나 뛰어다닌다. 손에 뻗을 정도로 가까이 내려오는 수조 위에서 배우와 관객의 교감하며, 감각적인 조명과 배우의 동작이 어우러져 몽환적인 느낌을 선사한다.

배우들과 관객이 함께 춤을 추며 직접 소통하는 장면이 인상적인 무르가는 마치 카니발을 연상케 한다. 관객 중앙에 세워진 타워 위에서 배우들이 특수 제작된 박스를 부스며 신나게 춤추다 이내 곧 배우들이 타워에서 내려와 관객 머리 위로 스티로폼을 내려치며 함께 춤을 춘다.

지난해, 최여진은 줌바댄스 홍보대사, 댄싱 위드 더 스타 우승자인 만큼 춤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실력으로 ‘푸에르자 부르타’의 고난도 퍼포먼스를 직접 소화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여진은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나홀로 그대’에 ‘고난도(윤현민)’의 누나이자 IT기업 ‘지오랩’의 CEO ‘고유진’역에 캐스팅 되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푸에르자 부르타는 ‘인터랙티브 퍼포먼스’로 무대와 객석의 경계를 허물고 벽, 천장 등 모든 공간을 무대로 활용한다. 2005년 초연 이후 전세계 36개국, 63개 도시에서 6300여회 공연하였고 지금까지 총 650만명이 관람했다. 지난해 3개월간 잠실 종합운동장 내에 전용극장에서 열렸던 2018 푸에르자 부르타는 독특한 컨셉과 새로운 시도로 관객들의 입소문을 타며 마지막 4주는 전석 매진되는 등 총 5만 5천 명의 관객이 찾았다.

최태형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