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뮤지컬 '번더플로어' 7년만에 내한...4월 16일 첫 티켓 오픈!!전세계를 매혹 시킨 댄스 뮤지컬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공동주최: 번더플로어코리아㈜, 서울예술기획㈜)가 7월 2일부터 14일까지 예술의 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1999년에 초연된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는 이후 미국, 유럽, 호주 등 50개 국가, 180개 도시 이상에서 공연되었고, 가는 곳마다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번더플로어>는 2002년 일본 초연 시 무려 8만 명을 동원 일본전체 흥행 1위, 오사카 공연 티켓오픈 5시간 만에 전석이 매진, 전 미 흥행 2위의 경이적 기록을 세우며 세계적인 공연으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특히, 2009년 경제불황 속에서도 브로드웨이 거리에서 연장 공연을 기록하며 흥행 기록을 세운 바 있다.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는 2006년 국내 관객들에게 처음 공연된 후 올해로 5번째 내한공연이다. <번더플로어>의 제작은 2012년 내한 당시와 동일하게 세계 최고의 공연 프로듀서 할리 매드카프와 1980~90년대 세계 라틴댄스와 불룸댄스 챔피언에 오른 ‘춤의 여왕’ 페타 로비가 맡았다. 예술감독 겸 안무가는 페타 로비의 댄스 파트너이자 호주의 가장 성공적인 무용수로 꼽히는 제이슨 길키슨이 맡아 관객들에게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세계 최고 기량의 댄서들로 이루어진 막강한 라인업을 자랑하는 <번더플로어>는 더욱 세밀하고 완벽해진 구성과 현대적 감각의 다양한 음악을 접목해 한층 더 세련된 무대를 선보일 전망이다. <번더플로어>에서는 살사, 탱고, 자이브, 왈츠 등 대표적인 스포츠 댄스 장르들이 화려하게 펼쳐진다. 특히, 이번 투어부터는 ‘한번 추면 연인이 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섹시하기로 유명한 바차타 장르가 추가 된다. 바차타는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유래한 전통 음악으로 커플 춤 종류의 하나이면서 손으로 신호를 주고 받는 살사나 차차와는 달리 손과 몸으로 신호를 주고 받아 더욱 관능적으로 비춰진다.

댄스 뮤지컬 <번더플로어>는 오는 6월 25일부터 26일 울산 현대예술관 공연을 시작으로, 6월 28일부터 29일까지 김해 문화의 전당 마루홀에서 공연을 선 보인 후 7월 2일부터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7월 17일부터 18일 까지 인천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7월 20일부터 21일까지 대구오페라하우스 오는 4월 16일(화) 1차 티켓이 오픈 될 예정이며, 5월 6일까지 조기예매 시 20%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 YES24 티켓, 하나티켓을 통해 가능하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