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계피 솔로 동요집 '빛과 바람의 유영' 발매...신곡 '2019' 수록포크 장르로 원곡의 정서와 주 멜로디를 살려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어쿠스틱 팝 듀오 가을방학의 보컬 계피가 솔로로 동요집 [빛과 바람의 유영]을 발매했다.

7일 정오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동요집 [빛과 바람의 유영]에는 192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만들어진 곡들 중, 계피가 어린이 합창단을 하며 자주 불렀던 동요 11곡과 신곡 ‘2019’까지 총 12곡이 수록되었다. ’과수원길’, ‘구름’, ‘노을’, ’반달’, ‘봄’, ‘옹달샘’과 아름다운 멜로디 속에 그림자를 담고 있는 곡 ‘오빠생각’, ‘꽃밭에서’, ‘개똥벌레’, ‘섬집아기’, ‘엄마야 누나야’까지 어린 시절 자주 듣고 부르던 동요를 계피만의 맑은 목소리와 섬세한 감성으로 담아내어 올 봄을 따듯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이번 동요집에는 원곡의 정서와 주 멜로디를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다섯 명의 편곡자들이 함께했다. ‘오빠 생각’에 원펀치의 박성도, ‘노을’ 서영호, ‘옹달샘’과 ‘과수원길’은 바버렛츠의 안신애, ‘구름’ 형광소년, ’개똥벌레’, ‘섬집아기’, ‘엄마야 누나야’에 홍혜림이 참여하였으며, 각자의 감수성과 색깔을 노래에 또렷하게 덧칠해 곡의 분위기를 한층 더 살려주었다. 또한 이번 앨범의 타이틀 곡인 ‘2019’는 계피가 작사에 참여한 곡으로, 동요집 [빛과 바람의 유영]에 대한 계피의 진심어린 마음을 담았다.

9일부터는 온라인 음반 사이트에서 계피 동요집 [빛과 바람의 유영]의 예약판매가 진행된다. 음반은 18일부터 각종 오프라인 음반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오는 5월 17, 18, 19일, 홍대 벨로주에서 동요집 [빛과 바람의 유영] 발매 기념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연 티켓은 4월 11일 저녁 8시에 오픈되며, 멜론 티켓에서 예매 가능하다.

특유의 맑은 목소리로 섬세하게 노래하는 계피는 어쿠스틱 팝 듀오 가을방학의 보컬리스트로, 2010년 데뷔 앨범 [가을방학]을 발표하였다. 이후 드라마 <쇼핑왕 루이>, <자체발광 오피스>, <의문의 일승>, <하나뿐인 내편> OST, 광고 음악 ‘감기약’과 키겐의 싱글 ‘취했나봐’에 참여했으며, 2015년 에세이집 [언젠가 너에게 듣고 싶은 말]을 펴내기도 했다. 계피는 동요집 [빛과 바람의 유영] 발매 이후, 새로운 모습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