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일본판 '웃는 남자' 뜨거운 반응속 성황리 개막!일본 관객도 사로잡은 한국뮤지컬의 자부심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한국을 넘어 일본관객까지 사로잡은 뮤지컬 ‘웃는 남자(EMK뮤지컬컴퍼니 제작)’의 일본 라이선스 공연이 지난 4월 9일 저녁 6시 도쿄 닛세이 극장(약 1,300석)에서 화려한 막이 올랐다.

닛세이 극장에서 진행된 일본판 ‘웃는 남자’의 첫 공은 매 장면마다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가 이어졌으며 커튼콜에서는 전석 기립박수와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일본판 ‘웃는 남자’의 연출을 맡은 우에다 잇코(上田一豪)는 “한국, 미국, 그리고 일본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굉장히 아름다운 작품이 완성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관객 분들도 보러 와주신다면 기쁠 거에요.”라며 첫 공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웃는 남자’의 전 세계 배급을 맡은 EMK인터내셔널 김지원 대표는 “뮤지컬 ‘웃는 남자’는 일본 토호 주식회사와 EMK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작품이 제작되기 전부터 일본 공연 확정을 지었던 작품. ’웃는 남자’의 탄탄한 작품성과 일본만의 색이 합쳐져 완전히 다른 무대를 보는 듯 새롭고 설렜다” 라고 말하며 “일본 공연을 시작으로 전 세계 제작사들과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 중에 있으며 전 세계 배급을 위해 노력 중이다.” 고 전했다.

일본판 ‘웃는 남자’는 EMK 오리지널 뮤지컬 ‘웃는 남자’의 대본과 음악을 기반으로 뮤지컬 ‘레미제라블’, ‘엘리자벳’, ‘미스사이공’을 제작한 일본 최고의 제작사 토호 주식회사가 제작해 화제를 모았다. 이와 더불어 토호 주식회사는 한국 오리지널 제작진인 오필영 무대디자이너를 기용했으며, 한국 세트 50% 가량을 현지 극장에 맞게 수정, 보완하여 작품의 완성도를 더욱 끌어올렸다.

대본과 음악을 라이선싱 하는 방식으로 일본뮤지컬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낸 한국뮤지컬 ‘마타하리’와 ‘프랑켄슈타인’등에 이어 ‘웃는 남자’는 작품성뿐만 아니라 무대미학까지 인정받은 사례라 볼 수 있으며 앞으로 한국 뮤지컬 시장에 새로운 활로를 여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판 ‘웃는 남자’는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실력파 연출가 우에다 잇코(上田一豪)를 필두로 ‘그윈플렌’ 역에 2017년 제67회 예술선장문부과학대신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한 스타 배우 우라이 켄지(浦井健治)가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와 함께 ‘우르수스’역에 뮤지컬 ‘엘리자벳’의 토드, ‘레미제라블’의 장발장 등 중후한 무게 감으로 무대는 물론 TV드라마 분야에서도 확고한 입지를 다지고 있는 일본의 국민배우 야마구치 유이치로(山口祐一郎), ‘데아’ 역에 유메사키 네네(夢咲ねね), 에토 미사(衛藤美彩), ‘조시아나’역에 아사카 마나토(朝夏まなと) 등 화제의 캐스트가 출연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