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뉴스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간판 프로그램 '가족음악회'롯데콘서트홀+전석2만원+특A급 클래식 스타 총출동+고급지고 쉬운 프로그램

위즈컬쳐 심경남 기자 = 2006년 첫 해를 시작으로 매년 서울의 봄을 실내악 음악으로 물들여온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이하 SSF)가 올해는 “음악과 미식 Music & Gastronomy”라는 주제로 오는 4월 23일부터 5월 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예술의전당, 윤보선 고택, 가톨릭문화원 아트센터 실비아홀에서 다채로운 미식 메뉴들을 주제로 하여 펼쳐진다. 특히 '가족음악회'는 SSF의 간판 프로그램답게 새로운 시도와 차별화된 주제로 클래식 입문자부터 매니아층까지 고루 만족시킬 수 있는 퀄리티를 자랑하며 봄을 맞이하며 열리는 다양한 공연들 사이에서 주목 받는 공연으로 꼽힌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남녀노소 불문하고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SSF 가족음악회는 오는 4월 27일(토) 오후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SSF 가족음악회가 다채로운 레퍼토리와 더불어 고품격 음악회를 자랑하는 이유는 클래식계 올스타가 총 출동하기 때문이다. 예술감독 강동석을 필두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국내외 최정상 아티스트들의 연주를 한 무대에서 볼 수 있는 ‘가족음악회’에 올해는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 아시아인 최초로 우승하며 클래식음악계의 한 획을 그은 피아니스트 당 타이 손이 함께한다. “현존하는 피아니스트 중 가장 쇼팽다운 연주가”로 평가받는 그가 이번 가족음악회를 통해 쇼팽 피아노 협주곡 제2번을 현악 5중주와 협연한다.

이번 가족음악회 주제는 '작은 오케스트라'로 다양한 오케스트라를 위한 작품들을 실내악버전으로 선보인다. 먼저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의 음악을 모은 '카르멘 모음곡'을 D. 월터가 편곡한 관악 5중주 버전으로 연주하며, '쇼팽의 대가'로 불렸던 폴란드의 피아니스트 페데레프스키가 편곡한 쇼팽 피아노 협주곡 2번을 현악 5중주와의 협연으로, 왈츠의 대가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남국의 장미'를 쇤베르크가 편곡한 버전으로 연주한다. 또한 어린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으로 프로코피예프가 직접 대본을 쓰고 작곡한 클래식 입문 동화 <피터와 늑대> 역시 실내악 편성으로 편곡된 버전으로 선보인다. <피터와 늑대>는 등장인물을 표현하는 여러 악기들의 연주를 통해 음악 감상만으로 악기들의 특성과 음색을 이해할 수 있고, 음악평론가 장일범의 나레이션까지 더해져 아이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올해로 14회를 맞이한 SSF는 국내에서 열세한 실내악 분야를 활성화하고 신진 연주자를 발굴∙육성하며 매년 성장을 거듭해왔다. ‘클래식은 어렵다’는 편견을 깨고 클래식 문턱을 낮춰 더 많은 사람들이 클래식을 향유할 수 있도록 가족음악회 티켓 가격 또한 2만원으로 책정했으며, 가족음악회 티켓은 인터파크 및 롯데콘서트홀에서 구매 가능하다.

심경남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