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뮤지컬 '록키호러쇼' 명화 패러디 포스터 화제'록키호러쇼'만의 새로운 메시지와 의미 전달한다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2017년 이후 매 해 관객들의 뜨거운 여름을 책임지며 세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록키호러쇼>가 또 한 번 새롭고 독특한 아트워크로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록키호러쇼>는 2001년 국내 초연 이후 2009년까지 공연됐으며, 2017년 알앤디웍스에서 새롭게 제작을 맡아 약 9년 만에 관객들을 다시 만났다. 그동안 국내 공연계에서는 쉽게 접하지 못했던 컬트 뮤지컬로 색다른 장르적 쾌감을 선사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2017년에는 각각의 캐릭터로부터 영감을 받아 이들을 대표하는 아이템인 진주 목걸이, 코르셋, 하이힐 등을 키치한 감성의 팝아트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2018년에는 정형화된 미(美)의 기준에 맞춰 만들어진 -예를들어 바비인형 같은 것들- 인형이 들어가야 할 자리에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록키호러쇼>만의 독특한 캐릭터들이 그 자리를 차지하게 만들며 획일화된 아름다움, 성별 혹은 연령에 따라 강조되던 역할이 아닌 자신만의 개성을 강조했다.

2019년 세 번째 시즌을 맞은 <록키호러쇼> 아트워크의 키워드는 '패러디'다. <록키호러쇼>는 주류 문화에 편입되지 않은 B급 문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공상 과학 소설이나 영화를 패러디해 탄생한 작품인 만큼 패러디와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사이나 마찬가지다.

지난 1일 캐스팅 발표와 함께 공개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최후의 만찬」 패러디 포스터에 이어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 부터 렘브란트의 「툴프 박사의 해부학 강의」, 미켈란젤로가 그린 「아담의 창조」까지 총 3종의 패러디 포스터를 추가로 공개했다.

르네상스 미술의 대가 보티첼리의 대표작  「비너스의 탄생」은 관능과 감각의 차원을 넘어선 육체적인 아름다움과 정신적인 아름다움의 의미를 동시에 지니고 있는 작품으로 유명하다. <록키호러쇼>는 비너스가 서 있던 자리에 프랑큰 퍼터를 세우며 원작에서 느껴지던 우아함 대신 규정할 수 없는 독특한 미(美)의 탄생을 알린다.

네덜란드의 화가 렘브란트가 그린 최초의 단체 초상화 「툴프 박사의 해부학 강의」는 그림 속 인물들 사이의 눈길 교환과 통합이 이루어지면서 보다 유기적인 구성을 이루는 작품으로 유명하다. 패러디 포스터 속 인물들은 각기 다른 표정과 시선을 유지하며 인조인간 록키 호러를 관찰해 캐릭터들의 관계나 성격을 유추하게 만든다.

미켈란젤로의 「아담의 창조」는 마주보는 신과 인간의 모습을 통해 신의 형상을 본 떠 인간을 만들었다는 성서의 이야기를 상기시킨다. 원작과 비교했을 때 신의 자리에 프랑큰 퍼터를, 아담의 자리에 자넷을 배치한 포스터는 마치 '욕망은 죄가 아니다'라고 말하는 프랑큰 퍼터를 만나고 난 뒤 숨겨진 욕망에 눈을 뜨는 자넷을 연상케한다.

기존의 이미지에 새로운 기호와 상징을 첨가해 반전을 주는 패러디를 활용해 작품의 독특한 개성을 뽐냄과 동시에 새로운 메시지와 의미를 만들어 내고 있는 <록키호러쇼>는 5월 17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