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연극 '프라이드(The Pride)' 강렬한 매력의 ALL NEW CAST!더욱 신선하고, 짙어진 감성으로 돌아온다!

위즈컬쳐 최태형 기자 = 시의성 높은 주제와 감성적인 메시지, 감각적인 연출로 매 시즌마다 화제를 모았던 연극<프라이드(The Pride)>(이하 ‘프라이드’)가 오는 5월 25일,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네 번째 시즌으로 관객들과 만난다.

연극 <프라이드>는 배우 출신의 극작가 ‘알렉시 캠벨’(Alexi Kaye Campbell)’의 작가 데뷔작으로 2008년 영국 로열 코트극장에서의 초연 이후 비평가협회, 존 위팅 어워드,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드 등 공신력 있는 시상식을 휩쓸며 작품성을 인정 받은 수작이다.

한국에서의 초〮재연 역시 180분이라는 긴 러닝타임과 만 17세 이상 관람가라는 높은 연령제한에도 불구하고 <프라이드>만의 따뜻하면서도 통찰력 있는 시선과 탄탄한 구성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2017년 삼연에서는 관객평점 9.6점, 객석점유율 100%, 전석 매진이라는 폭발적인 흥행을 기록했으며, ‘거대한 역사와 개인의 역사를 교차했다’, ‘인간 전체를 두루 포용할 수 있게 만드는 수작이다’, ‘성(性) 소수자 뿐 아니라 세상의 모든 소수자 이야기에 숨결, 나아가 역사를 불어넣는 묘를 발휘한다’, ‘나의 자아를 찾아갈 수 있게 해주는 치유의 3시간’, ‘’다름’을 쉽게 인정받지 못하는 사회에서 ‘다른’ 이들에게 보내는 위로’라는 언론과 관객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새로운 배우들의 합류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연극 <프라이드>는 오는 5월 25일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다시 막을 올리며, 대학로를 뒤흔들었던 흥행신화를 이어갈 예정이다.

진정한 ‘나’를 돌아보는 힐링의 3시간!
시대와 개인, 사랑과 정체성, 자유와 존엄에 대한 따뜻한 메시지, 연극 <프라이드>

연극 <프라이드>는 1958년과 현재를 넘나들며, 두 시대를 살아가는 필립, 올리버, 실비아를 통해 성(性)소수자들로 대변되는 사회적 약자에 대해 이야기한다.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性)소수자들이 사회적 분위기와 억압, 갈등 속에서 사랑과 용기, 포용과 수용 그리고 자신을 지지해 주는 이들과의 관계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표면적으로는 ‘성(性)소수자’라는 특정한 인물들을 그리고 있지만, 연극 <프라이드>는 모든 사람들이 한번쯤은 스스로에게 물었을 ‘나는 누구인가?’라는 근본적인 질문으로 관객들을 이끈다. 무엇보다 과거와 현재, 두 시대를 오가며 숙명적으로 반복되는 세 사람의 사랑과 우정이 전하는 따뜻한 위로는 관객들로 하여금 나 자신과 나를 둘러싼 소중한 사람들을 돌아보게 만들면서 큰 울림과 감동을 전한다.

다채로운 매력으로 신선한 조화를 선보일 All New Cast!
‘최고의 화제작’이라는 명성을 이어갈 이번 네 번째 시즌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개성 강한 매력의 배우들이 합류하며 더욱 짙어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사회적 통념과 내면의 목소리 사이에서 고뇌하는 ‘필립’역은 연극 <돌아서서 떠나라>, <카포네 트릴로지>, <거미여인의 키스>, <엠. 버터플라이> 등 다수의 연극 작품을 통해 연기력을 검증 받고, 최근 드라마 <남자친구>, <아르곤> 등 브라운관에서도 활약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김주헌이 출연, 또 한번 새로운 모습으로 무대에 선다. 이와 함께 <파가니니>, <1446>, <스모크>, <라흐마니노프>, <사의찬미>, <인터뷰>, <빈센트 반고흐> 등 창작뮤지컬에서 활약하며 집요한 캐릭터 분석과 섬세한 연기, 뛰어난 가창력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김경수가 <프라이드> ‘필립’ 역으로 교차출연하며 첫 라이선스 연극에 도전한다.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며, 새로운 일에 두려움이 없는 ‘올리버’역은 영화 <전설의 주먹>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후 드라마, 영화, 광고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배우 이정혁과 연극 <톡톡>, <유도소년>, <올드위키드송>, 영화 <섬 사라진 사람들>, 드라마 <FAKE>, <사랑만 할래> 등에서 배우 특유의 독특한 매력을 선보여온 이현욱이 더블 캐스트로 출연,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기를 선보인다.

‘필립’과 ‘올리버’를 누구보다 이해하고 아끼는 한 사람, ‘실비아’ 역에는 <생쥐와 인간>, <카포네 트릴로지>, <더 헬멧–Room’s Vol.1>, <톡톡>, <수탉들의 싸움> 등 매 작품마다 카리스마 있는 여성 캐릭터를 선보이며,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에서 나이, 국적, 성별을 뛰어넘는 1인 10역을 소화하며 호평을 받은 배우 손지윤이 출연한다. 또, 연극 <썬샤인의 전사들>, <그 개>, <준대로 받은대로>, <미사여구없이>, <펠리칸>, <뻘>, <2센치 낮은 계단> 등 안정적인 연기력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소화해 온 신정원이 더블 캐스팅되어 신선한 매력의 ‘실비아’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작품의 메시지가 담긴 상징적인 인물들을 연기하는 ‘남자’역은 연극 <알 앤 제이> <언체인>, <밀레니엄 소년단>, <신인류의 백분토론>, <히스토리 보이즈>, <줄리엣줄리엣>, <산책하는 침략자> 등으로 탄탄한 연기내공을 다져온 이강우와 연극 <러브 스코어>, <나쁜자석>, 뮤지컬 <이블데드>, <난쟁이들>, <알타보이즈>, <프리실라> 등 수많은 작품에서 개성강한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우찬이 맡아 1인 3역을 완벽히 소화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신선한 조화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일 배우들의 출연으로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연극 <프라이드>는 5월 25일부터 8월 25일까지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공연되며, 4월 17일 1차 티켓이 오픈 된다.

최태형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