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윤석화의 '딸에게 보내는 편지' 6월 공연 확정!6월 11일~22일,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

위즈컬쳐 최태형 기자 = 배우 윤석화가 오는 6월 11일부터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2002년 개관해 17년간 자리매김했던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의 마지막 라인업으로 당시 개관작을 공연했던 배우 윤석화가 곧 사라질 공간에 대한 추억을 기념하기 위해 '아듀! 정미소'를 테마로 기획했다.

특히 본 공연은 2020년 런던 공연을 위한 '오픈 리허설' 형식으로 이루어진다. 이에 연극 <레드>, <대학살의 신>, 뮤지컬 <시카고>, <빌리 엘리어트> 등을 연출한 김태훈 연출과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토요일 밤의 열기>, <조용필 콘서트> 등을 맡은 작곡가이자 음악감독 최재광이 합류하며, 정미소 극장에서 선보이는 마지막 공연인 만큼 스페셜 게스트의 헌정 참여도 예정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모노드라마 <딸에게 보내는 편지>는 영국을 대표하는 현대 극작가 '아놀드 웨스커' 원작이며, 1992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출가 임영웅의 연출 및 윤석화 출연으로 극단 산울림에서 세계초연 했던 작품이다.

무대에서 오롯이 배우 혼자 극의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넘치는 에너지와 감정의 소용돌이를 헤쳐나가야 하는 고난도의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92년 초연 당시 '관객폭발'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불러일으키며 극장을 가득 메웠던 윤석화의 대표작이기도 하다.

열렬한 관객 사랑에 보답하고자 10개월 동안 연속 공연을 이어갔고, 분장실에서 공연직전까지 산소 호흡기를 달고 공연을 강행했을 만큼 배우로서의 근성과 저력을 유감없이 보여준 의미 있는 작품이기에 '설치극장 정미소'의 마지막을 기념하는 공연으로 <딸에게 보내는 편지>를 선정하게 되었다.

40여 년의 연기인생 동안 쉼없이 불꽃같은 연기 열정을 꽃피우고 새로운 도전을 마다하지 않는 배우 윤석화의 모노드라마 <딸에게 보내는 편지>는 6월 11일부터 22일까지 대학로 설치극장 정미소에서 공연하며, 5월 15일 오후 2시 인터파크에서 티켓오픈 한다.

최태형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