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오안과 편견'의 첫 번째 프로젝트, 오늘(13일) 오후 6시 발매!'모트'(Motte)와 '쏠라티'의 콜로보레이션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밴드 ‘쏠라티(SoLATi)’의 베이시시스트이자 프로듀서 ‘오안’의 솔로 프로젝트 '오안과 편견'의 #1 음원이 오늘(13일) 저녁 6시 공개된다.

'오안과 편견' 프로젝트는 프로듀서 ‘오안’을 중심으로 뚜렷한 개성을 지닌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 작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프로젝트의 첫 주인공으로 부유하는 청춘을 자신만의 언어로 담담하게 그리는 싱어송라이터 ‘모트(Motte)’가 함께 해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특히 ‘모트’는 타이틀 곡 ‘이기적이고 싶어’와 ‘Lost’ 두 곡의 작사도 맡아 ‘모트’의 메시지에 공감하는 많은 음악 팬들에게 메시지를 던져 준다.

타이틀 곡 ‘이기적이고 싶어’는 마냥 사랑스러운 연인 사이에도 때로는 이기적이고 싶은 순간을 귀엽게 풀어낸 곡이다. 특히 그 동안 발매된 ‘모트’의 곡들보다 더욱 그루브함이 느껴지는 이 곡은, 프로듀서를 맡은 ‘오안’의 진가가 빛을 발하며 '오안과 편견' 프로젝트가 그리는 방향에 대해 모범적 답안을 보여 준다.

천천히 침전되어 가는 자아에 대한 구원을 갈구하는 내용을 담은 ‘Lost’는 타이틀 곡과는 다르게 어두운 분위기를 담은 발라드 곡이다. ‘모트’의 보이스 컬러가 빛을 발하는 ‘Lost’는 평소 ‘모트’가 지닌 깊은 심연의 어둠을 좋아한 음악 팬이라면 주목할 필요가 있다.

“나만의 색에 다른 색이 입혀지는 게 궁금해요” _ 오안

다소 막연하게도 느껴질 그의 궁금증에서 시작한 이번 프로젝트는, 첫 번째 아티스트 ‘모트’를 시작으로 앞으로 뚜렷한 색을 지닌 여러 아티스트들과 작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오안과 편견’을 통해 오안은 자신의 그룹 ‘쏠라티’를 벗어나 전면에 자신의 이름을 내걸었다. 자신의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장하며, 뚜렷한 개성을 자랑하는 여러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오안’의 음악적 편견은 더욱 견고해질 것이다. 그리고 그 시작은 ‘모트’와 함께한 '오안과 편견 #1'에서부터이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