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울트라 코리아 2019, 최종 라인업 및 러닝 오더 공개!전 세계 최정상 아티스트가 총출동하는 아시아 초대형 규모의 일렉트로닉 축제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8년째 이어오는 독보적인 아시아 최고의 뮤직 페스티벌 울트라 코리아(ULTRA KOREA, UMF KOREA)가 올해 라인업으로 그래피티 아티스트와 댄서팀을 포함하여 총 107팀을 최종 발표하며, 압도적 1위의 면모를 다시 한 번 선보였다.

파이널 라인업으로 발표된 아티스트 중 가장 주목할만한 아티스트는 최근 UK 팝 차트에서 또다시 1위를 기록하고, 영국 넘버원을 넘어 세계적인 히트메이커로 등극한 지금 가장 핫한 DJ ▲듀크 두몽트(Duke Dumont)이다. 이와 함께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말레이시아 출신 R&B 싱어송라이터이자, '여자 제프버넷'이라는 애칭을 가진 ▲유나(Yuna)의 라이브 무대도 절대 놓쳐서는 안 된다.

마틴 게릭스의 레이블인 스탬프드 레코즈(STMPD RCRDS)에서 음원을 발표하며, 그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네덜란드 출신의 DJ 겸 프로듀서 듀오 ▲티브이 노이즈(TV Noise)의 무대도 올해 매우 기대되는 무대 중 하나이며, 올해 울트라 코리아가 새롭게 선보이는 라이브 아레나 스테이지에서 더욱 몰입감 있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6월 7일(금) 라이브 아레나 스테이지는 세계적인 레이블 스탬프드 레코즈(STMPD RCRDS)가 책임질 예정으로, 그 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감동과 즐거움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최종 라인업으로 ▲세인트 레인(Saint Lane), ▲지플로우(G-Flow), ▲디제이 밀키(DJ Milky), ▲루멘(Lumen), ▲레오나(Leona), ▲쿠식(Kusic) 등이 포함됐다. 또한, 울트라 코리아 2019는 날짜 별, 스테이지 별, 아티스트 무대를 확인할 수 있는 러닝 오더(Running Order)도 함께 공개했다. 6월 7일(금) 메인 스테이지 마지막 무대는 마틴 게릭스(Martin Garrix), 6월 8일(토)은 스크릴렉스(Skrillex), 6월 9일(일)은 스웨디쉬 하우스 마피아(Swedish House Mafia)가 환상적인 피날레를 장식한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