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크라잉넛 한경록 개최 페스티벌 '종로콜링 2019' 2차 라인업 공개크라잉넛부터 스월비까지 다양한 장르 포함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페스티벌 <종로콜링 2019>가 7월 14일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개최된다. 프로그램과 버스킹 라인업 일부와 함께 2차 라인업까지 공개됐다.

<종로콜링 2019>는 크라잉넛의 베이시스트 한경록이 기획 제작한 실내형 복합 문화 페스티벌로, 작년에 이어 올해 2회를 맞이하게 되었다. 블라인드티켓이 2분 만에 매진되며, 그 뜨거운 관심을 증명해 보인 <종로콜링 2019>는 현재 일반티켓 판매 중에 있다.

<종로콜링 2019>는 음악과 공연뿐만 아니라, 미술, 영화, 연극, 문학 등 다양한 문화 예술 프로그램을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아티스트가 직접 참여하는 플리마켓, 강연, 토크, 게임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들과 가까운 자리에서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기도 하다. 인디 음악 씬의 활력을 불어넣고 문화 예술을 더욱 확장시키자는 취지로 기획되어 올해는 <종로콜링 2019>라는 이름으로 더욱 풍성해진 모습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한경록은 재작년 솔로 앨범을 발매하면서 ‘캡틴락컴퍼니’를 설립해 음반 제작과 공연 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캡틴락컴퍼니는 SNS를 통해 갤럭시 익스프레스, 김사월X김해원, 보수동쿨러를 포함한 <종로콜링 2019> 1차 라인업 공개에 이어 참여 프로그램 일부, 버스킹 라인업 일부와 2차 공연 라인업까지 공개했다. <종로콜링 2019>의 개최자인 캡틴락은 버스킹 스테이지에, 그가 속해 있는 펑크록밴드 크라잉넛은 2차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또 2차 라인업에는 얼마 전 정규 2집 앨범 ‘YOU’VE NEVER HAD IT SO GOOD’을 발매하고 대중과 평단의 큰 호평을 받은 ‘로큰롤라디오’와 국악과 팝, 재즈 등의 만남을 통해 새로운 음악을 추구하는 가야금 연주자 박연희의 퓨전국악 그룹 ‘연희별곡’이 포함되어 있다. 그리고 팔로알토, 허클베리피 등이 속해 있는 힙합 레이블 ‘하이라이트레코즈’의 신예 래퍼 ‘스월비’가 이름을 올려 <종로콜링 2019>을 더욱 다채롭게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2차 라인업 공개에 앞서 참여 프로그램과 버스킹 팀 일부도 공개되었다. 참여 프로그램에는 로맨틱펀치의 기타리스트 콘치가 운영하는 배달 삼겹살 전문점 ‘삼겹펀치’, 책 ‘망작들’의 저자 임희윤 기자와 못(MOT), 나이트오프의 멤버인 뮤지션 이이언이 함께 하는 음악토크 ‘나를 망친 음악들’, 갤럭시 익스프레스의 이주현이 직접 수채화 그림을 그려주는 ‘그림엽서’ 등이 먼저 소개되었다. 버스킹 팀은 캡틴락을 비롯해 칵스의 이현송과 떠오르는 신인 싱어송라이터 WONHO(원호)가 소개 되었으며, 프로그램과 버스킹 팀은 추후 더 많이 공개될 예정이다.

캡틴락 한경록은 1차 라인업의 소개 영상에 이어 2차 라인업 소개 영상에도 배경 음악을 직접 만들었다. 크라잉넛의 박윤식과 함께 부른 노래 ‘다음에 잘하자’는 트로피컬한 기타 사운드와 재치발랄한 가사가 인상적으로, 7월 10일에 크라잉넛의 새로운 싱글로 풀버젼을 공개할 예정이며, 6월 20일 발매될 캡틴락의 ‘종로콜링’ 음원과 함께 <종로콜링 2019>에서 라이브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종로콜링>은 규모는 크지 않지만 다른 페스티벌들과 차별화된 컨셉으로 작년 많은 관객들에게 큰 성원을 받았으며, 그에 힘입어 2회째 <종로콜링 2019>를 개최하게 되었다. 또한 올해는 협찬사로 브로이하우스 바네하임과 수성고량주가 합류하여 더욱 즐거운 페스티벌을 만들어 줄 예정이다. 새로운 모습으로 만날 <종로콜링 2019>는 작년보다 더욱 풍성하고 다채로워진 모습으로 인디 음악뿐 아니라 국악,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기존 팬들에게는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 또 다른 프로젝트가 마련되는 자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종로콜링 2019>는 7월 14일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개최되며,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일정을비롯한 공연에 대한 상세 내용은 캡틴락컴퍼니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