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뮤지컬 '영웅', 7월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서울공연총 106회 공연 13만명 동원!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 입증!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 ‘영웅’의 10주년 기념 전국투어가 7월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공연을 마지막으로 8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뮤지컬 ‘영웅’(제작 ㈜에이콤, 연출 안재승)은 안중근 의사의 의거를 전후로 한 생애 마지막 1년을 집중 조명해 조국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의 면모와 운명 앞에서 고뇌하는 인간의 모습을 깊이 있게 담아낸 작품으로, 의사의 영웅적 면모와 인간적 면모를 동시에 담았다.

‘영웅’ 안중근과 ‘인간’ 안중근을 견고하고 섬세한 서사로 풀어낸 뮤지컬 ‘영웅’은 2009년 초연이 되던 해 한국뮤지컬대상, 더 뮤지컬 어워즈 등을 비롯한 국내 주요 뮤지컬 시상식에서 총 18개 부문에서 상을 거머쥐며 창작 뮤지컬 단일 작품으로는 최다 수상을 기록해 한국 뮤지컬의 저력을 과시한 작품이다.

뿐만 아니라 미국의 브로드웨이와 의거의 장소인, 중국의 하얼빈에서도 초청 공연되어 해외에서도 작품성과 흥행성을 인정받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뮤지컬로 자리매김했다.

안중근 의사 의거일과 같은, 2009년 10월 26일 LG아트센터에서 초연된 이후 이래 개막 임시정부수립 100주년과 안중근 의거 110주년 되는 2019년 10주년을 맞은 뮤지컬 ‘영웅’은 지난 2월 대구를 시작으로 3월 서울, 수원, 성남, 울산, 광주, 부산, 일산, 전주, 창원까지 총 10개 지역에서 공연됐으며, 총 106회 공연에 13만명을 동원해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의 위치를 공고히 했다.

지난 2월 대구를 시작으로 부산, 광주, 인천 등, 국내 주요 도시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성공적인 10주년 기념 전국투어 공연을 마친 뮤지컬 ‘영웅’은 오는 7월 23일부터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8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마지막 서울 공연’으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특히, 뮤지컬 ‘영웅’ 서울 마지막 공연은 4주간 상연될 예정으로, 2009년 초연 이후 뮤지컬 ‘영웅’이 지난 10년간 관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았는지를 그 이유를 확인할 수 있는 마지막 무대가 될 예정이다.

단 4주간만 만나볼 수 있는 뮤지컬 ‘영웅’ 마지막 공연은 7월 10일 오후 2시 마지막 티켓 오픈을 진행할 예정으로 인터파크 티켓, 예술의전당, 예스24에서 구매 가능하며, 10주년 기념공연 마지막 티켓오픈 기념으로 21일까지 30% 할인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제공된다.

더불어, 군인, 경찰, 소방공무원 등 이 시대 영웅들을 위한 ‘영웅’ 할인도 지속될 예정으로 오는 23일부터 다시 한 번 ‘영웅’의 물결이 다가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작년 11월 연습부터 1년 가까이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 공연의 대장정을 함께 한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배우인 안중근 역의 정성화, 양준모 배우가 안중근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이어, 김도형, 이정열, 정의욱, 정재은, 린지(임민지), 허민진, 김늘봄, 제병진, 임정모, 김현진 등 10주년 시즌 배우들은 2019년 여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마지막 서울 공연 무대에서 관객들에게 독립운동 의사들의 조국의 독립을 위한 뜨거웠던 그 때를 재현하며 공연 이상의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 공연의 마지막 무대는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7월 23일부터 8월 21일까지 공연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