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vie 뉴스
세계적인 페스티벌의 화제작 '카르멘', '아이다' 앙코르 상영“앙코르 상영으로 오페라의 감동을 다시 한번 더!”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메가박스(대표 김진선)의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세계적인 페스티벌의 신작 공연을 앞두고 화제의 오페라 2편을 재상영하는 <페스티벌 앙코르 기획전>을 실시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2년마다 새로운 무대로 전세계 클래식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브레겐츠 페스티벌’의 화제작 <카르멘>과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명실상부 세계 최고의 음악축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의 대표 인기작 <아이다>를 앙코르 상영한다.

먼저, 7월 14일부터 31일까지 상영되는 <카르멘>은 프랑스의 유명 작곡가 ‘조르주 비제’의 대표작으로 매혹적인 스페인풍의 음색과 화려한 연출이 특징이다. 열정적인 사랑과 극적인 투우에 관한 내용을 담은 정열적 오페라로 집시 여인 ‘카르멘’을 사랑한 하사관 ‘돈 호세’의 탐욕적인 사랑과 비극을 담고 있다. ‘카르멘’ 역은 ‘가엘르 아르퀘즈’가, ‘돈 호세’ 역은 ‘다니엘 요한슨’이 맡아 열연을 펼쳤다.

알프스 자락의 아름다운 보덴 호수 위에서 펼쳐지는 세계 최초의 호상 오페라 축제 ‘브레겐츠 페스티벌’의 환상적인 야외 무대와 어우러지는 <카르멘>의 공연은 어느 곳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한 감동을 선사한다. 특히, 런던 코벤트가든 로열 오페라하우스 등 세계 주요 극장에서 독창적인 작품으로 실력을 인정받은 ‘카스퍼 홀텐’이 연출을 맡았으며, 아델, U2 등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무대 디자인을 맡은 유명 아티스트 ‘에스 데블린’이 손과 카드 모양을 본떠 제작한 특수 무대는 관객들에게 환상적인 경험을 선사할 전망이다.

다음으로, 8월 4일부터 28일까지 상영되는 <아이다>는 3500년 전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이집트의 무장 ‘라다메스’와 포로인 에티오피아의 공주 ‘아이다’의 슬픈 사랑을 다룬 작품이다. ‘주세페 베르디’ 작품의 최고 해석가로 정평이 난 거장 ‘리카르도 무티’가 지휘를 맡았으며, ‘아이다’ 역은 세계 최고의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가, ‘라다메스’ 역은 세계적 테너 ‘프란체스코 멜리’가 맡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다. 여기에 세계 최정상급 악단 ‘빈 필하모닉’의 연주가 더해져 가슴을 울리는 깊은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연은 ‘잘츠부르크 페스티벌’ 최고의 스타이자 오페라의 여왕으로 불리는 소프라노 ‘안나 네트렙코’가 처음으로 ‘아이다’ 역할에 도전한 무대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또한, 베니스 비엔날레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이력이 있는 현대 비주얼 아티스트 ‘시린 네샤트’가 연출을 맡아 오페라 전반의 음색과 조화를 이루는 화려하면서도 초연한 무대를 완성해 찬사를 받은 바 있다.

한편, <페스티벌 앙코르 기획전>의 상영작 <카르멘>과 <아이다>는 메가박스 6개 지점(코엑스점, 센트럴점, 목동점, 분당점, 킨텍스, 대구신세계)에서 상영되며, 티켓 가격은 2만원이다. 메가박스  클래식 소사이어티 회원은 10% 할인된 가격에, 청소년 및 우대는 50% 할인된 가격에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