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ovie 뉴스
영화 ‘겨울왕국2’ 속 노르웨이!! 알고 보면 더 재밌다.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노르웨이 관광청은 11월 말 개봉하는 겨울왕국2의 엘사, 안나, 크리스토프와 올라프 등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함께 노르웨이로 새로운 모험을 떠날 수 있다고 밝혔다.

겨울왕국 2에서는 주인공 엘사가 왜 마법의 힘을 갖고 태어났는지 알아내기 위해 아렌델 왕국 너머 “우리가 갈 수 있는 최 북쪽으로” 전 세계 영화 관객들을 이끌 예정이다.

이번 겨울왕국2는 노르웨이의 오슬로, 카라쇼크, 스뫼르피오르, 알타, 트롬쇠와 북노르웨이의 후티루튼 여행에서 영감을 받아, 영화 팬들을 아렌델부터 사미문화, 순록 방목과 노르웨이의 자연과 함께 광대한 북쪽으로의 여행으로 데려갈 것이다.

특히 디즈니 제작자와 영화 제작자는 사미 의회와 사미 협회와 긴밀하게 협력하여 영화 속 사미 언어를 만들었다.

첫 번째 겨울왕국 애니매이션 영화는 오슬로의 아르케후스 요새, 트론헤임의 왕실 레지던스 스티프츠고르덴, 송네피오르드의 발레스트란트에 있는 성 올라프 교회와 베르겐의 유네스코 문화 유산 브뤼겐등 노르웨이의 실제 지역에서 영감을 얻었다.

프로듀서 페터 델 베초 Peter Del Vecho는 “모든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환상적이면서 공감대를 형성하고 믿을 수 있는 영화 속 세상을 만들기 위해 연구한다. 그래서 겨울왕국 2 영화 제작팀은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핀란드로 여행을 시작했다. 우리는 사미 방문을 포함한 수 많은 장소와 만난 사람들에게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전했다.

페터 델 베초는 2019년 9월 노르웨이 북부와 피오르드 노르웨이로 인터네셔널 프레스 투어에 참여하여 겨울왕국 영화에 영감을 준 노르웨이의 자연과 문화 요소를 선보였다. 프레스 투어는 디즈니와 노르웨이관광청, 피오르드 노르웨이와 북 노르웨이 관광청과 함께 진행됐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