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뉴스
오는 20일, 리규 ‘MEOMORY’ 展 기획전시 개최!갤러리 도스 신관 기획.....12월 3일까지 전시

위즈컬쳐 심경남 기자 = 갤러리 도스 신관 기획 전시 리규 ‘MEMORY’ 展이 오는 11월 20일부터 12월 3일까지 개최된다.

- 작가노트 ‘STATEMENT’

나는 늘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고민한다. 보인다고 해서 항상 확실한 존재라고 말할 수 없고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그것이 존재하지 않는다고 할 수도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유형과 무형의 가치에 대해서 고민한다. 나의 그림은 그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의 공존 정도라고 말 할 수 있다. 작품에서 인물이라 함은 즉 몸을 말하며, 몸이 가지고 있는 ‘기억’에 집중한다. 그리고 몸이 내포하고 있는 기억을 끄집어 내고자 노력한다. 달리 말하자면 대상의 기억을 작가의 감각으로 재해석하고 그것을 캔버스에 옮겨 재조합한 기억을 표현한다고 할 수 있다.

몸은 세월의 흔적, 경험 등 그 인물의 모든 것을 내포하고 있다. 그렇기에 사진이라는 매체를 차용하는데 사진은 찰나에 ‘대상’과 ‘그 순간’을 포착해서 저장한다. 그렇기에 어찌보면 사진은 ‘기억을 저장하기’와 ‘기억을 부르기’에 최적화된 매체라고 할 수 있다. 이 사진이라는 매체를 적절히 사용하면 사진의 장점인 기억을 저장하고 부르는 기능을 그림에 입힐 수 있다고 본다. 사진의 그러한 기능과 나의 붓질이 만나 ‘몸’은 하나의 완성된 작품으로 화면에 등장하게 되는데, 즉 내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인 ‘기억’은 사진의 장점을 이용하여 ‘몸’을 표현해 나가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긴 시간 동안 무수히 많은 물감층을 겹겹이 쌓고, 그러한 과정으로 인해 캔버스는 독특한 화면을 구성하게 되는데, 이는 작품이 ‘사진’의 특징과 ‘회화’의 특징을 동시에 보일 수 있는 밑바탕이 된다. 이 효과는 캔버스의 이미지가 사진처럼 보이게 만들기 때문에 작품이 사진인지 그림인지 혼란을 주는데, 이는 즉 작품이 사진과 그림의 특징을 동시에 내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사진과 회화라는 서로 다른 매체를 한데 묶어 새로운 표현방식을 만들어내고, 또한 이 새로운 표현방법으로 대상을 독창적인 기법으로 재현하며 그 당시의 기억과 추억을 환생시키는 것이 작품 활동의 주된 목적이라고 볼 수 있다.

심경남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