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레전드의 귀환! '드라큘라' 오리지널 캐스트 류정한 합류!넘을 수 없는 독보적인 존재감, 류정한의 ‘드라큘라’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뮤지컬 <드라큘라>가 ‘드라큘라’ 역에 류정한의 출연을 발표하며 김준수, 전동석, 조정은, 임혜영, 린지(임민지), 강태을, 손준호 등으로 이루어진 완벽한 라인업에 정점을 찍었다. 류정한은 본 공연이 개막하고 한 달 여 후인 3월부터 출연할 예정으로 스페셜 리미티드 공연을 하게 된다.

2014년 뮤지컬 <드라큘라> 국내 초연 당시 ‘드라큘라’ 역으로 출연했던 류정한은 폭발적인 가창력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신비로운 캐릭터 ‘드라큘라’를 소화해내며 그 누구도 넘볼 수 없는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했다. 또한, 강렬한 카리스마와 섹시미, 매혹적인 아우라를 발산하며 무대 위에 존재하는 것만으로도 객석을 압도했고, 관객으로부터 ‘인생 역작’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초연의 흥행을 이끌었다.

2020년 뮤지컬 <드라큘라>의 공연 소식이 전해지면서 꼭 다시 보고 싶은 캐스팅으로 손꼽혔던 류정한의 출연 확정은 그의 무대를 손꼽아 기다렸던 팬들에게 새해를 맞이해 단비 같은 선물이 되었다. 오랜 시간 대한민국 뮤지컬계를 이끌어 온 최정상 배우로서 강력한 티켓 파워를 지닌 류정한의 스페셜 리미티드 공연은 벌써부터 치열한 예매 전쟁이 예상된다.

신춘수 프로듀서는 “4년만에 뮤지컬 <드라큘라>를 올린다. 이번 시즌 공연을 준비하면서 국내 초연의 오리지널 캐스트들이 다시 한 번 무대에서 섰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었다. 특히, 류정한은 국내 뮤지컬계를 이끌어 온 탑 배우로 뮤지컬 <드라큘라>의 초연 당시에도 작품이 성공적으로 오를 수 있는데 큰 공헌을 했다. 오랜만에 다시 선보이는 작품이기에 류정한의 출연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지속적인 러브콜을 보냈다. 심사숙고 끝에 출연을 결정해준 류정한 배우에게 정말 고맙다. 뮤지컬 <드라큘라>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류정한은 “뮤지컬 <드라큘라>는 국내 초연을 함께 만들었기 때문에 내게도 무척이나 특별한 작품이다. 이렇게 다시 ‘드라큘라’로 무대에 서게 되어 기쁘다. 신춘수 프로듀서는 나에게 <드라큘라>의 버팀목이 되어달라고 이야기했지만, 이번 시즌 정말 실력이 뛰어난 동료들, 후배들이 많아 오히려 내가 더 새로운 자극을 받고 있다. 주변에 온통 잘하는 사람들뿐이라 나만 잘하면 될 것 같다는 생각에 더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선배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전체 배우와 스태프가 의기투합해 의미 있고 특별한 공연을 만들고 싶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수백년 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영원한 삶을 유지하기 위해 흡혈을 하지만, 거부할 수 없는 매력을 지닌 뱀파이어라는 신비로운 캐릭터를 기반으로 흥미진진한 러브스토리가 펼쳐진다. 특히, 뮤지컬 <지킬앤하이드>, <시라노> 등을 작곡하며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는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서정적이고 드라마틱한 음악은 이야기의 감동을 배가시킨다.

죽음을 초월한 세기의 판타지 로맨스 뮤지컬 <드라큘라>는 2020년 2월 11일(화)부터 6월 7일(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예스 24, 하나티켓, 인터파크 티켓, 샤롯데씨어터 홈페이지에서 예매할 수 있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