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두산아트센터 실험실에서 만날 예술가는 누구일까?1월 9일 오후 2시...‘두산아트랩 2020’ 무료 예약 시작!

위즈컬쳐 최태형 기자 = 두산아트센터는 젊은 예술가 지원 프로그램인 ‘두산아트랩 2020’을 1월 30일부터 3월 7일까지 진행한다.

2020년 두산아트랩에서 선보일 6팀의 창작자는 정기 공모를 통해 총 230여팀의 지원자 중 서류심사와 인터뷰를 거쳐 선정되었다. 올해는 ▲서정완(작/연출), ▲김연주(작/연출), ▲글과무대(창작집단), ▲추태영(작/연출), ▲푸른수염(창작집단), ▲신진호(연출)가 차례로 실험을 선보인다. 이번 두산아트랩에서는 미디어, 인권 등 다양한 동시대 이슈를 다룬 작품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두산아트랩 2020’의 첫 시작은 서정완의 연극 <앵커>로 언론의 권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를 다룬 작품이다. 서정완은 작품을 통해 이 시대의 언론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할지 고민한다. 김연주는 연극 <양질의 단백질>에서 여성 쌍둥이가 완벽히 안전하다고 믿는 집이라는 공간에서 겪는 이야기를 통해 여성의 삶과 성장에 대해 다룬다. 글과무대는 극작가 황정은, 진주, 최보영을 중심으로 구성된 창작집이다. 연극 <이것은 실존과 생존과 이기에 대한 이야기>에서 결혼이라는 관계의 현주소에 대해 돌아본다.

추태영은 극단 명작옥수수밭 연출부 소속으로 르완다 대학살의 피해자와 가해자의 실제 화해 과정을 다룬 연극 <내 죽음을 기억하시나요>를 선보인다. 푸른수염은 극작가이자 연출인 안정민을 중심으로 구성된 창작집단이다. 연극 <뜻밖의 여자>에서는 여성 예술가로서 이 시대를 바라보는 시선을 유쾌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신진호는 연극 <종이인간>(두산아트랩 2018)으로 시공간을 넘나드는 연출을 선보이며 주목 받았다. 이번에는 연극 <Ciphers-암호문>을 통해 한 사건을 중심으로 인물과 시공간이 속도감 있게 교차하는 연출 방식을 보여줄 예정이다.

두산아트랩은 2010년부터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의 잠재력 있는 작품을 실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지금까지 63개팀의 예술가를 소개했다. 선정된 예술가에게는 발표장소와 무대기술, 부대장비, 연습실과 소정의 제작비를 지원한다. 매년 정기 공모하며 서류 심사 및 개별 인터뷰를 통해 선정한다.

‘두산아트랩 2020’은 1차 3작품, 2차 3작품으로 나누어 예약을 진행하며 관람료는 무료다. 6개팀 중 서정완, 김연주, 글과 무대는 2020년 1월 9일(목) 오후 2시부터 두산아트센터 홈페이지에서 예약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2차 예약은 1월 30일(목) 오후 2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최태형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