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오페라의 유령' 부산 초연...9일 성황리에 종연!부산 10만 관객 돌파, 역대 최다 70회 공연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가 지난 9일 한국 공연의 첫 도시이자, 약 20년 만에 성사된 부산 초연이 성황리에 종연했다. 지난 12월 13일부터 2020년 2월 9일까지 드림씨어터에서 공연된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부산 공연은 총 70회로 부산 대극장 뮤지컬 기준 역대 최다 공연 되었으며 누적 관객 10만명을 돌파했다.

매 오픈마다 이례적으로 서울 공연을 제치고 전 예매처 1위를 차지한 <오페라의 유령>은 남자 28.4%, 여자 71.6%, 연령대별로는 20대가 28.1%, 30대가 30.3%, 40대가 26.8%, 50대 이상이 10.2%로 (인터파크 2.7)로 성별, 연령대에 상관없이 고른 예매율을 보였다. 또한 인터파크 예매자 중 부산/대구 외 경상지역 거주자가 20.9%(인터파크 2.9)로 <오페라의 유령>을 통한 경남 지역의 관객 유입도 높았다.

한국 공연의 첫 도시 부산에서는 최정상의 기량으로 성공적으로 이끈 월드투어 캐스트도 극찬을 받았다. 역대 최연소 유령에서 두 번째로 월드투어의 유령을 맡게 된 조나단 록스머스는 뛰어난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유령의 팬덤’을 일으켰으며 크리스틴의 클레어 라이언은 더욱 깊어진 표현력과 아름다운 목소리를, 브로드웨이의 실력파 배우 맷 레이시는 부드러운 매력의 라울로 작품의 진수를 선보였다.

“전 세계 어느 도시에서도 이런 열렬한 반응은 없었다"라고 배우들이 감탄할 정도로 부산 관객들의 반응은 20년의 기다림만큼 열렬했다. “생애 첫 뮤지컬이 <오페라의 유령>이 된 것은 너무나도 영광이고 한동안 노랫소리가 맴돌아 계속 생각이 날 것 같아요(mshhmm4***), “정말 인생 최고의 뮤지컬! (kitty***)” “런던에서의 감동 부산까지(volk2***)”, “서울에서 부산까지 감동을 찾아 2번 관람(1009y***)” 등의 극찬이 이어졌으며 부산의 뜨거운 성원에 마련된 캠페인인 호주산불 구호 도네이션 티켓과 티켓 1매 시 청소년 1명을 초대하는 드림 티켓은 전석 매진이 되기도 했다.

또한 <오페라의 유령>을 통한 경남 지역의 관객의 유입도 늘어나 부산/경남 뮤지컬 시장이 활성화 되었음을 알 수 있다. 2019년 4월 개막한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를 시작으로 <오페라의 유령>까지 대규모 프로덕션이 연이어 성공을 거둔 부산은 국내 최대 뮤지컬 전용극장 드림씨어터의 등장과 함께 부산에서도 장기 공연의 성공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 것. 울산, 창원, 포항 등 경상권 관객들도 유입시키며 서울, 대구와 함께 뮤지컬 주요 거점 도시로서 주목받게 되었다.

부산 공연을 성공리에 올린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드디어 3월 14일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서울 공연이 개막한다. 7년 만의 내한이자 첫 도시 부산의 성공으로 서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오페라의 유령>은 전 세계 39개국, 188개 도시, 1억 4천만 명을 매혹시킨 불멸의 명작으로 브로드웨이와 웨스트 엔드에서 30년 이상 연속 공연된 유일한 작품이다. 토니상, 올리비에상 등 주요 메이저 어워드 70여 개 상을 수상했으며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 얼굴을 마스크로 가린 채 숨어 사는 유령과 프리마돈나 크리스틴, 크리스틴을 사랑하는 라울 간의 아름다운 러브 스토리, 파리 오페라 하우스, 지하 미궁, 거대한 샹들리에, 무대를 뒤덮는 375벌의 의상 등의 놀라운 무대 예술로 식지 않는 사랑을 받고 있다.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는 한국 공연의 두 번째 도시이자 7년 만에 내한하는 서울에서 3월 14일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개막 예정이다. 7월에는 대구 계명아트센터에서 개막 예정이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