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2020 정동극장 레퍼토리 '적벽'...3월 8일까지 잠정 중단‘코로나 19’ 심각 단계 격상에 따라 안전 위해 조치

위즈컬쳐 최태형 기자 = (재)정동극장은 정부가 23일 코로나 19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높임에 따라 이에 대한 조치 사항으로 2월 14일 개막한 공연 <적벽>을 3월 8일까지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정동극장 레퍼토리 <적벽>은 오는 4월 5일까지 공연이 예정되어 있었다. 이번 <적벽> 공연 잠정 중단 결정에 따라 남은 기간 공연 예매자 환불 조치 등 후속 조치가 진행 된다. 정동극장은 ‘코로나 19’ 예방 조치를 위해 그동안 정기 방역 작업을 주 1회로 확대 실시하고, 공연장 로비에 열 감지기를 도입하였으며, 공연장 곳곳에 손 소독제 설치와 비 접촉식 체온계 및 관객 배포용 마스크를 비치하는 등 최선의 예방조치를 다 해 왔다. 그러나 정부 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조치를 쥐하게 되었다.

한편, <적벽>은 2월 14일 첫 공연 이후, 좋은 관객 반응과 티켓 판매율 성장세를 보이고 있었다. 정동극장은 상한가 분위기 속 <적벽> 공연을 3월 8일까지 중단한 결정에 대해 “현재 감염병 위기경보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정동극장은 추가 확진자 발생 및 2차 감염에 대한 우려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깊은 고심 끝에 결정을 내렸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3월 8일 이후 공연 <적벽> 재개에 대한 부분은 향후 상황 추이를 지켜보며, 정부 대응을 살펴 결정할 방침이다. 또한, 정동극장은 앞으로도 ‘코로나 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태형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