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의미 있는 족적 남긴 뮤지컬 '삼월의 그들' 폐막!4·19혁명 도화선 된 마산 3·15의거 조명

위즈컬쳐 최태형 기자 = 마산 3·15의거 6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창작뮤지컬 ‘삼월의 그들’이 폐막했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대한민국 최초의 민주화 운동이자 4·19혁명의 도화선이 됐던 3·15의거를 집중 조명한 작품이다. 3·15시위 당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진 구두닦이 오성원의 생을 토대로 1960년 민주화 운동의 중심에 섰던 민초(民草)들의 항쟁을 담아냈다.

마산 부림시장과 어시장을 배경으로 시작되는 극은 구두닦이 '슈샤인 보이'들의 경쾌한 노래와 안무, 시장 상인들의 정감어린 대화로 소박하고 활기찬 마산 시민들의 모습을 재현했다. 3·15의거의 발단이 됐던 3·15 부정선거를 비롯해 4·19혁명의 불씨를 지핀 김주열 열사 사망 사건과 마산 2차 항쟁 등 역사적 사실도 빼놓지 않으며 우리가 기억해야할 민주화 운동의 역사를 몰입감 있게 담아냈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구두닦이 오성원, 메리야스가게의 김평도, 김주열 열사와 그의 어머니 남원댁, 자유당 경남도당위원장 이용범과 같은 실존인물들에 더해 잘못된 공권력의 편에 서는 강정복, 그의 동생 강정화 등 가상인물들의 서사를 통해 작품을 더욱 입체적으로 완성시켰다.

특히, 마산 부림시장의 200년 된 은행나무를 의인화하여 등장시키는 신선한 연출로 작품의 메시지를 더욱 깊이 있게 전달했다는 평이다. 모든 역사 속에 존재하는 전지적 인물로서 극을 열고 닫는 '여인(은행나무)'은 과거와 현재를 지나 계속해서 이어질 역사의 시간들을 상징하며 작품의 이야기가 결코 그들만의 것이 아닌, 오늘날을 사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임을 전했다.

뮤지컬 '삼월의 그들'을 관람한 관객들은 “폭력정치에 항거하며 민주화 운동에 앞장섰던 어린 영혼들, '삼월의 그들'을 보면서 숙연해진다”(cwy0***), “보통 사람들의 이 정의로운 외침이 지금 우리가 있는 세상을 있게 한 것을 기억하고 싶습니다”(lgts***), “오늘날 아무런 대가없이 누리고있는 민주주의 뒤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희생이 있음을 꼭 기억해야겠다”(akdrh0***)라며 작품의 묵직한 울림을 표현했다.

오늘날 3·15의거는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6월 항쟁, 5.18민주화운동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 현대사에 있어 민주주의의 발전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한 사건으로 평가받는다. 3·15의거를 정면으로 다룬 뮤지컬 '삼월의 그들'은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역사를 담아낸 무대로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기며 막을 내렸다.

최태형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