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공연 잠정 중단...코로나19 여파31일 늦은 밤, 앙상블 1명 코로나19 확진 영향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클립서비스는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가 앙상블배우 1명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진으로 공연 잠정 중단 결정을 공지했다.

[공연 중단 전문]

3월 31일(화) 23시경, <오페라의 유령> 월드투어 앙상블 배우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되어 오늘 4/1(수)부터 잠정적으로 공연이 중단되어 안내 드립니다.

확진자는 정상 체온이나 유사 증상을 보여 병원 진료 및 31일(화) 오전 선별진료소를 방문하였고, 자가격리 중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현재 보건소에서 역학 조사 중으로 세부 정보는 확인되는 대로 관련 기관에서 공지될 예정입니다.

확진자와 직접 접촉한 프로덕션 배우 및 스태프, 관련된 인원 전원에게는 즉각 통보되었고, 검사 진행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현재, 공연장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조치 중에 있습니다.

공연기간 중 공연장은 철저한 방역과 함께 배우 및 스태프, 관객을 대상으로 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체온 모니터링을 해왔으며 배우와 관객간의 대면 만남 및 근거리 접촉 제한, 무대와 객석 1열과의 2미터 이상 거리가 유지 되었습니다.

관련된 접촉자의 검사와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으로 4월1일부터 4월14일까지 2주간 공연이 중단되며, 해당 기간 예매하신 관객 분들께는 금일 일괄 문자 발송 및 예매취소 관련 순차적으로 안내드릴 예정입니다.

관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매우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정부 및 관련기관의 방역지침과 절차를 준수하고 관련된 공지 및 안내는 신속하고 투명하게 진행하겠습니다. 또한 공연 재개 여부와 관련한 사항도 추후 다시 안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