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뉴스
메조라이브, 클래식 애호가를 위한 '안방 콘서트' 선보인다.코로나 위기 속 희망 전하는 '필하모니 드 파리'

위즈컬쳐 심경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각종 문화 예술 공연이 속속 취소되고 있는 가운데, ‘집콕’ 중인 클래식 애호가들을 위한 클래식 콘서트가 TV를 통해 녹화 중계된다.

지난 2018년 4월 한국에 론칭해 클래식, 재즈, 오페라, 발레 등 '안방 콘서트'를 방영하고 있는  mezzo live HD(이하 메조라이브)는 클래식 애호가들의 허전함을 달래기 위한 기획 프로그램으로 '필하모니 드 파리'를 준비했다. ‘필하모니 드 파리’는 지난 2015년 1월 5년간의 공사 끝에 문을 연 대규모 클래식 음악 공연홀이다. 메조라이브는 파리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필하모니 드 파리’의 웅장함을 시청자의 안방까지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달 '필하모니 드 파리' 프로그램에서는 젊은 지휘자들의 혈기왕성하고 생기 넘치는 연주들을 만나볼 수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인물은 ‘고음악계의 떠오르는 샛별’로 불리는 라파엘 피숑이다. 피숑은 베르사유 음악원과 파리 음악원에서 성악과 지휘를 공부하며 톤 쿠프만, 조르디 사발 등 세계적인 거장을 사사한 실력파다. 내일(9일) 오전 9시, 메조라이브에서 라파엘 피숑과 그가 창단한 ‘앙상블 피그말리온’이 선보이는 바흐의 <요한 수난곡>을 만날 수 있다.

'캐나다의 젊은 거장' 야닉 네제 세겐과 유럽 챔버 오케스트라가 협연한 <멘델스존 교향곡>도 메조라이브가 여는 안방 콘서트의 플레이 리스트에 포함되어 있다. 세겐은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조성진과의 음반 작업으로 국내에 이름을 알린 바 있으며, 현재 필라델피아 오케스트라,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의 음악 감독을 맡고 있다. 세겐의 <멘델스존 교향곡>은 13일 월요일 오전 9시 메조라이브에서 본방송되며, 28일까지 재방송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메조라이브는 이외에 모차르트 <레퀴엠>, <말러 교향곡 2번(부활)> 등 6편의 대규모 공연 또한 준비하고 있다. 해당 공연들은 오는 5월 1일까지 시청자를 찾아간다.

클래식뿐만 아니라 재즈, 발레 등 다양하고 격조 높은 문화 예술 콘텐츠를 방영하고 있는 메조라이브는 LG U+tv 161번, SK Btv 236번, CMB 121번, 딜라이브 162번, 현대 HCN 229번, LG헬로비전 199번에서 만날 수 있다.

심경남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