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뉴스
'2020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연기 안내

위즈컬쳐 심경남 기자 = 제15회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이하 SSF)가 5월 13일부터 24일까지 예정된 행사를 하반기로 연기한다.

“음악을 통한 우정”이라는 모토를 걸고 2006년부터 매년 서울의 봄을 실내악 음악으로 물들이고 있는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는 서울을 대표하는 클래식 음악 축제이다. 매년 5월 15회가량의 메인 프로그램과 부대 행사, 가을 시즌 비정기 공연 등 다양한 기획으로 관객들을 만나왔고 두터운 마니아 층을 보유하고 있다.

올해는 5월 13일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15일까지 세종문화회관 세종체임버홀, 16일 그리고 19일부터 24일까지 예술의전당 IBK챔버홀, 그 외 롯데콘서트홀과 윤보선 고택 등지에서 공연이 이어질 계획이었다.

축제 연기의 직접적 원인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COVID-19)이다.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심각’ 단계로 지속되는 점, 지난 4월 19일(일) 발표된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안 등을 고려하여 최종적으로 연기를 결정했다. 이번 축제는 총 59인의 아티스트가 공연을 준비하고 있었고 이중 다수의 아티스트가 해외에서 입국하는 상황이었다. 출연 아티스트의 전면 재조정을 통해서라도 행사를 진행하려는 계획을 가지고 꾸준히 추진을 해왔다. 그러나 공연장을 찾을 관객과 공연 관계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정부의 집단 행사 자제 지침에 협조하고자 축제 연기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게 되었다.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강동석 예술감독은 “외국에서 오는 연주자들의 입국이 불가능하고, 또 음악회에 오시는 청중들이 안심하고 음악을 즐길 수 있는 분위기를 보장하기가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5월 일정을 여름 후로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때 모두 편안한 마음으로 모여서 음악을 즐길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해봅니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일정 및 장소는 아티스트들과 함께 협의 중이며, 세부 내용은 추후 안내될 예정이다. 이미 표를 예매한 관객들에게는 결제 취소, 환불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심경남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