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rt 뉴스
디뮤지엄, 'SOUNDMUSEUM: 너의 감정과 기억' 전시 5월 19일 개최!빛으로 물들이고 소리로 기억하다...

위즈컬쳐 심경남 기자 = 디뮤지엄은 오는 2020년 5월 19일부터 12월 27일까지 듣는 경험과 보는 것을 통해 감성을 확장하는 새로운 장르의 공감각적 기획 전시 《SOUNDMUSEUM: 너의 감정과 기억》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세계적인 작가 13팀의 사운드 인스톨레이션, 관객주도형 퍼포먼스, 인터랙티브 라이트 아트, 비주얼 뮤직 등의 사운드&비주얼 아트 작품 22점을 다양한 범주로 소개한다. 특히, 기존 두 층의 전시실과 더불어 작품 및 다양한 문화 경험을 제공하는 특별한 공간들까지 함께 공개하며 디뮤지엄 개관 이래 최대 규모로 개막한다.

전시는 듣고 보는 경험을 소리, 빛, 공간 등 다양한 감각이 결합된 작품으로 선보인다. 관객은 이러한 작품을 눈, 귀, 손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과정에서 각자에게 전달되는 신체와 감정적 자극을 실감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기획됐다. 총 3개 층에 걸친 13개의 독립된 공간에서 11개의 섹션으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온전한 집중을 통해 자신의 감각을 새롭게 발견해보는 것에서 출발하여, 점차적으로 온몸을 이용해 이미지와 공간을 듣는 새로운 방식의 확장된 경험으로 관객을 안내한다.

M1 전시장에 들어서면 관객은 차분한 빛으로 채워진 공간에서 수백 개의 작은 스피커들을 통해 송출되는 세밀하고 맑은 소리에 먼저 귀 기울이게 되는 로빈 미나드의 사운드 인스톨레이션을 만나게 된다. 이후 간단한 지시문을 수행하며 소리 감각을 깨우는 다비드 헬비히의 관객주도형 퍼포먼스의 주인공이 되었다가, 몽환적인 목소리로 듣는 이의 고유한 기억과 감정을 자극하는 크리스틴 오펜하임의 보컬 설치를 경험한다. 이어지는 Lab212의 인터랙티브 사운드 아트를 통해 자신의 손끝으로 아름다운 빛과 화음의 세계를 열어 보고, 사운드메이킹의 비하인드 신과 함께 구성된 박보나의 멀티채널 영상 작품들을 듣고 감상하며, 소리와 빛이 우리가 반응하고 상상하며, 만들 수 있는 요소임을 깨닫게 된다.

계단으로 이어지는 M2 전시장에서는 국내 최초로 소개되는 작품들을 만나며 소리가 전달하는 새로운 방식의 스토리텔링을 경험하게 된다. 낯선 소리와 빛의 진동을 통해 소리, 빛, 신체와 그림자의 상호작용을 느끼게 해주는 키네틱 사운드 인스톨레이션과 아무런 소리가 들리지 않는 침묵의 공간 안에서 조명의 빛에 따라 색의 리듬을 인식해보는 도론 사제의 장소 특정적 설치가 관객을 맞이한다. 이어, 섬광처럼 빛나는 레이저의 움직임과 사운드가 생성하는 무한한 공간으로 관람자를 이끄는 로버트 헨케의 대형 오디오 비주얼 퍼포먼스를 지나, 1940년대부터 애니메이션과 음악이 결합된 시청각 작업으로 오늘날 MTV 뮤직비디오의 초석이 된 비주얼 뮤직의 선구자인 메리 엘렌 뷰트, 줄스 엥겔, 조던 벨슨의 대표작들을 감상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작품 속에서 쏟아지는 소리의 울림을 맞으며 다른 차원의 시공간을 거닐 수 있는 MONOM의 몰입형 4D사운드 설치 공간까지 다다르는 동안 관객은 온몸으로 모든 감각을 이용해 소리에 입체적으로 몰입해보는 강렬한 경험을 하게 된다.

전시장 외부 공간 3F 에서도 이번 전시 참여 작가들의 화사하고 서정적인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비주얼 뮤직의 역사에서 핵심적으로 다뤄지는 오스카 피싱거의 대표작들과 낭만주의 시대를 대표하는 작곡가 프란츠 리스트의 곡을 담은 조던 벨슨의 작품은 물론, 아름다운 조명에 동화적인 터치를 더한 바스쿠와 클루그의 인터랙티브 라이트 사운드 조각은 이 전시의 또 다른 선물이다.

더불어, 한남동의 문화예술 아지트로서 늘 새로운 시도를 해온 디뮤지엄은 이번 전시가 진행되는 동안 전시뿐 아니라 다양한 문화 예술 경험을 위한 공간들을 마련해 하나의 거대한 예술 플랫폼으로 변신한다. 관객은 전시장 밖 곳곳에서 구슬모아당구장의 노마딕 굿즈 프로젝트 스페이스 <굿즈모아전자상가>, 디뮤지엄 에듀케이터에게서 전시에 대한 깊이 있는 설명과 다양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을 수 있는 토크 라운지(Talk Lounge) 등을 만나보며 디뮤지엄이 제시하는 폭 넓은 문화 예술의 감성까지 경험할 수 있다.

최근 팟캐스트, 음악 스트리밍, ASMR 등 듣는 행위의 오디오 콘텐츠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로 각광 받고 있다. 이는 청각이 정보를 더욱 풍부하게 인식하게 하면서 심리적 안정이나 감정을 가장 빠르게 이끌어내는 감각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소리는 서로 다른 주파수에서 진동하여 음질, 음의 높이, 강도, 음색 등이 결정되어 인간의 감각기관을 통해 인식된다. 전시 《SOUNDMUSEUM: 너의 감정과 기억》은 이러한 소리를 귀로만 듣는 것이 아닌 확장된 시각으로 이끌며, 관객 각자에게 지각적, 정서적으로 떠오른 감정과 기억을 감각 이상의 울림으로 전달할 것이다.

한편, 이번 전시는 관객 간 거리 2m 간격을 유지할 수 있도록 시간당 입장 인원수를 제한하는 ‘거리 두기 관람’으로 운영된다. 전시는 온라인 사전 시간 예약을 통해서만 관람할 수 있으며, 예약은 네이버 예약 사이트와 디뮤지엄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사전 예약자에 한하여 마스크 착용 여부 확인, 방명록 작성과 철저한 방명록상의 정보 확인, 발열 체크, 미술관에서 제공하는 장갑 착용 후 전신소독기를 통과해야 전시장에 입장할 수 있다.

또한 예약한 시간 이외 미술관 입장 및 예약자 외 추가 인원의 현장 발권은 불가하다. 이와 함께, 주 1회 미술관 전체 공간 방역을 실시하고, 자동 분사식 손 소독기 추가 비치 및 미술관 입구 소독 게이트와 열화상 카메라 설치, 전 직원의 마스크와 장갑착용 의무화를 진행해 관객의 안전한 관람 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심경남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경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