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평범한 음식이 특별한 기억이 되는 순간!...연극 '궁극의 맛'재소자, 음식을 주제로 한국적 정서에 맞춰 재창작한 작품

위즈컬쳐 최태형 기자 = 두산아트센터는 ‘두산인문극장 2020: 푸드 FOOD’ 두 번째 연극 <궁극의 맛>을 6월 20일까지 무료로 진행한다.

연극 <궁극의 맛>은 도박, 폭행, 살인 등 다양한 죄목으로 수감된 재소자들의 이야기 다룬 작품이다. 원작인 츠치야마 시게루의 동명 만화를 동시대 한국 정서에 맞춰 재창작했다. 소고기뭇국, 라면, 선지해장국 등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먹어보았을 음식에 담긴 그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삶 속의 '궁극의 맛'을 보여준다.

이 작품은 옴니버스 형식으로 교도소 안에서 벌어지는 7개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다. 맛을 잃은 엄마에게 도착한 아들의 편지를 들려주는 <무의 시간>, 자정의 조리실에서 라면을 두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자정의 요리>, 어느 국회의원과 보좌관이 들려주는 맛에 대한 이야기 <선지해장국>, 스파게티님을 믿는 재소자들의 갈망을 보여주는 <파스타파리안>, 교도소 접견소에서 만난 두 가족의 상견례 이야기 <왕족발>, 탈북민 가정부의 사연을 다룬 <펑펑이 떡이 펑펑>, 마지막으로 <체>에서는 교도소 미술치료실에서 벌어진 소동을 보여준다.

<궁극의 맛>은 최근 제56회 백상예술대상 백상연극상과 연극 <녹천에는 똥이 많다>로 제56회 동아연극상 연출상을 수상한 신유청이 연출을 맡았다. 신유청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연극이 관객들과 어떤 접점을 이뤄낼지 고민했다”며, “음식이 지닌 연결과 감옥이 주는 단절의 의미를 체험할 수 있는 무대를 구상했다. 객석과 무대의 경계를 없애고 공존하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고, 시선의 변화를 서로 고스란히 볼 수 있는 삼각형 무대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각색을 맡은 황정은, 진주, 최보영 극작가는 “교도소라는 공간 안에서 그들에게 음식은 기억이고 인생의 한 순간이다. 그 안에서도 시간은 흘러가고 삶은 이어진다”고 말했다. 이 작품을 통해 “우리가 아직 맛보지 못한 순간에 대한 기대가 삶을 이끌어가길 바란다. 그 삶에서 ‘누구와 어떻게 함께 살 것인가’라는 질문을 나누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궁극의 맛>은 연극뿐 아니라 영화, 드라마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 중인 강애심, 이수미, 이주영, 이봉련 등이 출연하고 DAC Artist 윤성호가 드라마터그로 참여했다.

지난 7일에 진행한 ‘관객과의 대화’에서 한 관객은 “음식을 나누거나 함께 완성하는 모습을 통해 ‘식구(食口)’, ‘한솥밥 먹는 사이’와 같은 관용어가 떠올랐다. 인간에게 먹는다는 것이 생명유지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객은 “음식의 맛, 먹는 방식 등이 점차 획일화되는 시대에서 음식과 인간의 연결 관계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두산인문극장은 인간과 자연에 대한 과학적, 인문학적, 예술적 상상력이 만나는 자리다. 2013년부터 빅 히스토리: 빅뱅에서 빅데이터까지, 불신시대, 예외, 모험, 갈등, 이타주의자, 아파트까지 매년 다른 주제로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 현상에 대해 근원적 질문을 던지며 함께 고민해왔다. 2020년에는 ‘푸드 FOOD’를 주제로 진행한다.

최태형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태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