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ulture 뉴스
뮤지컬 ‘마리 퀴리’ 1차 티켓 예매율 1위 석권!김소향-옥주현 기대감 상승 시키는 황금 캐스팅 라인업!

위즈컬쳐 최은솔 기자 = 뮤지컬 ‘마리 퀴리’가 1차 티켓 오픈과 동시에 인터파크, 멜론 티켓 예매 순위 1위를 석권했다.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과학자로 꼽히는 ‘마리 퀴리’의 일대기에 상상력을 더한 팩션(Faction) 뮤지컬 장르로, 여성, 이민자라는 사회적 편견 속 역경과 고난을 이겨낸 ‘마리 퀴리’의 삶을 조명함으로써 두려움에 맞서고 세상과 당당히 마주한 여성 과학자의 성장과 극복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2018년 12월 트라이아웃 공연을 거쳐 올해 2월 초연된 뮤지컬 ‘마리 퀴리’는 대폭 강화된 서사와 감각적인 조명, 아름다운 음악으로 관객의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특히, 극 중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와 ‘안느 코발스키’라는 등장인물 간의 연대와 신념을 담아낸 뮤지컬 ‘마리 퀴리’는 ‘여성 서사극에 대한 신기원을 제시했다’라는 극찬을 받으며 평점 9.8점, 공연 예매율 1위, 공연 실황 중계 21만 뷰라는 이례적인 기록을 세웠다.

오는 7월 돌아올 뮤지컬 ‘마리 퀴리’는 무대 규모를 더하고 라이브 밴드를 5인조에서 7인조로 편성할 예정이며, 기존 8인극을 10인극으로 보강하여 한 층 풍성해진 무대를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1차 티켓 오픈에 맞춰 공개된 뮤지컬 ‘마리 퀴리’의 주인공 옥주현의 모습을 담은 1차 트레일러는 ‘마리 퀴리의 전기 영화를 보는 듯했다’라는 등의 극찬을 받으며 작품성과 화제성을 동시에 입증했다.

작품 서사의 중심인 ‘마리 스클로도프스카 퀴리’ 역에는 트라이아웃 공연부터 모든 시즌의 무대에 선 김소향과 뮤지컬 ‘레베카’, ‘엘리자벳’ 등에서 카리스마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인 옥주현이 캐스팅됐다.

뮤지컬 ‘팬레터’, 연극 ‘보도지침’ 등에 출연해 장르를 오가며 활약을 펼친 김히어라와 뮤지컬 ‘차미’, ‘노트르담 드 파리’ 등에서 섬세한 연기를 선보인 이봄소리가 ‘안느 코발스키’ 역으로 무대에 오른다.

뮤지컬 ‘그림자를 판 사나이’와 연극 ‘히스토리 보이즈’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사랑받은 김찬호와 뮤지컬 ‘팬레터’, ‘어쩌면 해피엔딩’에서 탄탄한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위치를 구축한 양승리가 라듐을 이용해 큰 업적을 이루는 ‘루벤 뒤퐁’ 역으로 분할 예정이다.

‘마리 퀴리’의 동료 과학자이자 남편으로 그녀의 연구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는 ‘피에르 퀴리’ 역에는 뮤지컬 ‘잃어버린 얼굴 1895’를 비롯해 다수의 작품에서 섬세한 연기로 인정받은 박영수와 뮤지컬 ‘팬레터’ 등에서 매력적인 보이스컬러로 주목받은 임별이 출연한다.

한편 ‘폴 베타니/병원장’ 역에는 뮤지컬 ‘팬레터’에서 활약한 장민수와 ‘그리스’ 등에 출연한 이상운이 캐스팅됐으며, ‘아멜리에 마예프스키/루이스 보론스카’ 역에는 뮤지컬 ‘인터뷰’의 무대에 오른 주다온과 ‘너를 위한 글자’ 등에 출연한 서혜원이 열연할 예정이다. 또한, ‘마르친 리핀스키/닥터 샤갈 마르탱’ 역에는 뮤지컬 ‘풍월주’ 등에서 활약한 송상훈과 연극 ‘왕복 서간’ 등에 출연한 조훈이 함께하며, 새롭게 작품에 합류하는 직공들 역으로는 이윤선과 이찬렬이 출연한다.

한편, 1차 티켓 오픈과 동시에 예매율 1위를 석권하며 화제를 모은 뮤지컬 ‘마리 퀴리’는 오는 7월 30일부터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된다.

최은솔 기자  bito2043@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