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usic 뉴스
싱어송라이터 LambC(램씨), 새 EP '송즈 프롬 어 베드' 발매!2020년 하반기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해외활동 시동

위즈컬쳐 김다혜 기자 = 올라운드 뮤지션 LambC(램씨)가 오늘 정오에 새 EP ‘송즈 프롬 어 베드(Songs from a bed)’를 발매한다.

지난해 달콤한 사랑 노래를 연달아 발매하면서 ‘초록빛 사랑꾼’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LambC(램씨)가 새 EP에서 감성적으로 한층 성숙해진 음악으로 돌아왔다. 첫 번째 트랙 ‘By love’는 사회와 인간관계에서 일어나는 미움과 분쟁에 대한 슬픔을 노래하는 곡으로서 아픔과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곡이다.

EP의 타이틀곡 ‘I was wrong’은 이별 후 후회하는 한 남자의 미련과 기대에 대한 가사의 곡으로서 LambC(램씨) 특유의 짜임새 있는 악기 편곡과 코러스 라인이 돋보이는 곡이다. 세 번째 트랙 ‘December’는 수록곡 중에서 가장 밝은 분위기의 사랑 노래다. 집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는 커플의 알콩 달콩한 순간을 달콤한 목소리와 발랄한 연주로 표현했다.

네 번째 트랙 ‘나이가 차오르니 (feat. 전진희)’는 싱어송라이터 전진희가 피아노 연주와 보컬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특유의 감성을 불어넣었고 트랙 리스트 공개 당일 팬들의 큰 기대감을 모았다. 다섯 번째이자 마지막 트랙, ‘편지’는 사랑하는 사람과 고마운 이들에게 전하는 선물로서 듣기 편안한 멜로디와 진정성 있는 가사가 특징이다. 소속사 해피로봇 레코드에 따르면 LambC(램씨)는 이번 EP를 작업하면서 ‘스스로 만족하는 음악’이라는 키워드에 집중했다고 전해진다. 또한 수록곡의 작사, 작곡, 편곡뿐만 아니라 미술 디자인과 같은 음악 외 디테일까지 꼼꼼하게 체크하면서 프로듀서로서의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2015년, 싱글 <The Herd>로 데뷔한 LambC(램씨)는 현재 음악계의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싱어송라이터이다. 버클리 음악 대학교에서 Music Production & Engineering을 전공, 졸업하면서 습득한 대중음악에 대한 넓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본인 음악의 작곡과 작사, 노래뿐만 아니라 다른 아티스트의 음악 프로듀싱을 맡으며 음악계에 이름을 알렸다. 특히 SBS의 오디션 프로그램 케이팝 스타 출신이자 JYP Entertainment에 몸담았던 박지민의 ‘별’의 총괄 프로덕션을 맡은 점을 주목해볼 만하다.

가수 본인 자신도 여러 번 진심 어린 감사를 표하는 부분이지만 대표작 'Love Like That’의 폭발적인 반응은 특별한 활동과 전략 없이 이루어낸 이례적인 성공이다. 현재의 기준으로 유튜브에서 170만 뷰를 기록하고 있으며 이를 시작으로 그의 앨범 활동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과 동남아 국가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일으켰다.

세계 최대의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스포티파이에서 최대 20만 명, 평균 17만 명의 월간 청취자 수가 LambC(램씨)의 음악성과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증명한다. LambC(램씨)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팬들과 원활하게 소통하기 위해서 매주 월요일 밤 9시 유튜브에서 ‘램덤 라디오’ 생방송을 진행한다. 우리말과 영어를 번갈아 가며 진행되는 램덤 라디오는 우리나라와 한류 문화에 관심 있는 해외 팬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램덤 라디오’는 매주 월요일 밤, 네 개의 다른 코너를 통해 양질의 정보를 전달하고 세련된 음악 선정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한편 램씨는 금일 발매되는 새 EP 활동에 박차를 가하며 활발한 공연 활동을 펼치고 해외에 ‘K-Indie’라는 이름으로 국내 인디음악을 알릴 예정이다.

김다혜 기자  wizculture@wizculture.com

<저작권자 © 위즈컬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